정치

연합뉴스

신혼부부 만난 문대통령 "주거가 제일 큰 부담..나라가 해결"

입력 2018.07.05. 21:03

"어때요? 결혼하려고 할 때나, 신혼부부 생활을 할 때 주거가 가장 큰 부담 중 하나죠."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 구로구 오류동의 행복주택에 사는 한 신혼부부의 집을 방문해 주거로 인한 신혼부부 세대의 고충을 청취했다.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행복주택 단지 내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신혼부부와 청년들을 위한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복주택 거주 30대 맞벌이 주거고충 청취.."정부 대책 그대로 하면 해결"
문 대통령, 신혼부부집 방문한 까닭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시 구로구의 한 행복주택에 입주한 신혼이면서 맞벌이 교사 부부인 우재완-이진경 씨 집을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신혼부부 및 청년주거대책을 발표하기 위해 행복주택을 방문했다. 2018.7.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어때요? 결혼하려고 할 때나, 신혼부부 생활을 할 때 주거가 가장 큰 부담 중 하나죠."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 구로구 오류동의 행복주택에 사는 한 신혼부부의 집을 방문해 주거로 인한 신혼부부 세대의 고충을 청취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만난 신혼부부는 결혼 3년 차에 접어든 30대 부부 우재완·이진경씨였다.

이들은 고등학교 교사와 유치원 교사로 각각 재직 중인 '맞벌이 부부'로, 이사를 거듭하다 세 번째로 찾은 보금자리가 바로 이곳 행복주택이라고 했다.

우씨는 "첫 전세를 들어갈 때 와이프가 '이 집이 너무 무섭다'고 한 말이 제일 미안했다"며 집 장만 과정에서 신혼부부들이 겪는 어려움을 털어놨다.

사연을 들은 문 대통령은 주거문제 해결에 정부가 앞장설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새로 발표하는 주거복지 로드맵을 그대로 하면 2022년에는 지원이 필요한 모든 신혼부부에게 (있는 주거문제가) 다 해결된다"라며 부부를 격려했다.

주거문제의 해결이 저출산 극복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신혼부부의 주거문제를 나라에서 해결해주면 젊은 사람들이 결혼을 일찍 하기도 하고…"라고 말했다.

이에 우씨가 "아이도 많이 낳을 것 같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이 "혹시 작정했나"라고 되물으면서 참석자들이 모두 파안대소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의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선 행복주택 등 임대주택단지의 '고품질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임대주택이 들어온다고 하면 동네가…또 약간 기피하잖아요"라며 "그런데 임대주택 단지를 이렇게 잘 만들어놓으면 오히려 전체 동네에 활력도 주고 살아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시 구로구의 한 행복주택 아파트 광장 놀이터에서 열린 신혼부부 및 청년 주거대책 발표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7.5 scoop@yna.co.kr

그러면서 "여러 가지 복지시설이 생기기도 하고, 어린이집 등 시설이 생기기도 하고, 그렇게 종합적으로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해줘야 한다"며 "(그러면) 주민들도 좋아하고 입주자도 좋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우씨는 "(집 구조상) 못 쓰는 공간이 없으니까 넓게 쓸 수 있어 효율성은 아주 좋다"며 "'어떻게든 깨끗한 집에 살게 해주겠다'고 한 마음속의 다짐이 어느 정도 (실현) 된 것 같아서 너무 뿌듯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부부에게 벽걸이 시계를 선물하며 "행복하게 사십시오"라고 덕담을 건넸다.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행복주택 단지 내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신혼부부와 청년들을 위한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내 집 마련을 위해 개인과 가족이 너무 큰 짐을 져왔다"며 "이제 국가가 나누어지겠다"라고 강조했다.

대책 발표 뒤에는 행사장 한쪽에 마련된 다과회장에서 행복주택에 거주하는 주민들과 만나 인사하고 함께 '셀카'를 찍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혼부부·사회초년생·대학생·한부모가정 등 오류동 행복주택 입주민 30여 명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함께 참석했다.

셀카 찍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시 구로구의 한 행복주택 아파트 광장 놀이터에서 열린 신혼부부 및 청년 주거대책 발표 행사가 끝난 뒤 참석 입주민들과 함께 한 맥주파티에서 셀카 요청에 응하고 있다. 2018.7.5 scoop@yna.co.kr

hrseo@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