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김정은, 北 다른 미래 보고 있어..아니면 다른 길 갈것"(종합)

입력 2018.07.06. 08:04 수정 2018.07.06. 15:1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엄청난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어보라. 그는 전쟁을 할 뻔했고, (그랬다면) 5천만 명을 잃었을 것이다"면서 "8개월 동안 로켓·미사일 발사, 핵실험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악수했을 때 매우 좋은 느낌 받아..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
"전쟁했으면 5천만명 잃었을 것..北, 8개월간 핵·미사일 시험 중단"
트럼프 "김정은, 北 다른 미래 보고 있어…아니면 다른 길 갈것" (앤드루스 공군기지<미 메릴랜드주>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몬테나 주(州)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탑승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믿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것이 사실이길 바란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우리는 다른 길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그레이트폴스의 몬테나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르며 손을 든 트럼프 대통령. bulls@yna.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그것이 사실이길 바란다"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우리는 다른 길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몬테나 주(州)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을 믿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이 같은 발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3차 방북길에 오른 가운데 나온 것으로,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둘러싼 북미 고위급 회담에 힘을 실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와 악수했을 때 매우 좋은 느낌을 받았다. 우리가 잘 지냈고, 좋은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은폐하고자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두고 보자(We'll see)"면서도 "내가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이것, 북한이 미사일과 로켓을 한 발도 쏜 적이 없다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엄청난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하고 있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어보라. 그는 전쟁을 할 뻔했고, (그랬다면) 5천만 명을 잃었을 것이다"면서 "8개월 동안 로켓·미사일 발사, 핵실험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오바마 정부에서 그들은 미사일을 발사하고 시험했다. 그들은 더이상 그렇게 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건 내일 시작될 수도 있다. 누가 알겠느냐"면서도 "만약 그렇다면 행복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8개월 동안 한 번의 로켓과 미사일 발사도 없었고 핵실험도 없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북한이 6·25 당일 개최하던 '반미' 군중집회를 올해는 열지 않았다는 말도 덧붙이는 등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태도가 크게 달라졌다는 점을 거듭 부각했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