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계엄령 문건, 한민구 장관이 지시"..진상조사 할까

김용태 기자 입력 2018. 07. 09. 20:12 수정 2018. 07. 10. 19:5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이어진 촛불 집회 때 국군 기무사령부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했던 건 한민구 당시 국방장관의 지시였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진상을 밝히겠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한국당은 적폐몰이를 하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오늘(9일) 월요일 8시 뉴스 첫 소식,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기무사령부 개혁 TF는 문제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지난 4월 발견했습니다. 국방부와 청와대에도 각각 보고됐습니다.

군 고위 관계자는 이 문건이 당시 한민구 국방장관의 지시를 받아 기무사가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어떤 경위로 최초 지시가 이뤄졌고 실제 작전 준비용인지 단순 검토용인지 등은 충분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작성 지시를 한 것으로 지목된 한민구 전 장관은 물론 현재 해외에 머물고 있는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도 민간인 신분이기 때문에 군 차원의 조사만으로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여권은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든 청문회든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도 열어서 반드시 진상 규명을 해내고 책임자를 끝까지 밝혀내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쿠데타 흔적이 없는데도 적폐몰이를 한다며 반발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대표 대행 : 기무사 은밀한 문건이 지난주 난데없이 한꺼번에 쏟아져 나온 배경에 대해서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입니다.]

한민구 전 장관 등을 국정조사나 청문회에 불러 세울 수 있을지가 하반기 국회 첫 핵심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박정삼)   

김용태 기자tai@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