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날씨] 장맛비 그치고 본격 찜통더위 시작..서울 28도

박현실 입력 2018.07.10. 07: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오늘 아침 출근길 장맛비는 대부분 그쳤습니다.

낮부터는 전국에 30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이제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다고요?

[캐스터] 이제부터는 더위 대비 단단히 하셔야겠습니다.

오늘 전국에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오늘 서울 낮 기온 28도까지 오르겠고, 광주 32도까지 올라 남부 지방은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높은 습도에 불쾌지수는 10명 중 절반 이상이 불쾌감을 느낀다는 수준까지 오르겠습니다.

오늘 하루 평소보다 여유로운 마음으로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밤사이 장마전선은 예상보다 빨리 북한으로 북상했습니다.

북한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는 오전까지 5~20mm의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낮 동안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28도, 광주 32도, 특히 대구는 31도로 어제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오르겠습니다.

당분간 장맛비 소식 없이 구름만 많은 가운데 30도 안팎의 찜통 더위가 계속되겠고요, 내일 중부와 남부 내륙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주 후반부터는 밤사이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입니다.

더위에 대비해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