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공항서 손님 짐 내려주던 택시기사 뒤차에 치여 중상

입력 2018.07.10. 17:35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앞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운전자 정모 씨·35)가 정차한 택시와 차량 밖에 있던 택시기사 김모(48) 씨를 잇따라 치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청사 진입로 갓길은 공항 이용객이 하차하거나 짐을 내리는 곳으로 정차 차량이 항상 많은 곳인데 어떻게 사고가 발생했는지 BMW 운전자를 상대로 경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앞 진입로에서 BMW 승용차(운전자 정모 씨·35)가 정차한 택시와 차량 밖에 있던 택시기사 김모(48) 씨를 잇따라 치었다.

김 씨는 승객을 하차시킨 뒤 트렁크에서 짐을 내려주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청사 진입로 갓길은 공항 이용객이 하차하거나 짐을 내리는 곳으로 정차 차량이 항상 많은 곳인데 어떻게 사고가 발생했는지 BMW 운전자를 상대로 경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택시기사를 충격한 BMW 차량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해당 진입 도로에서는 그동안 사고가 잇따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4년 7월 청사 진입로에서 택시가 인도를 넘어 건물 유리 벽과 충돌한 뒤 멈춰서는 사고가 났고, 수년 전에도 진입로에서 차량이 충격 흡수대를 들이받고 멈춰서는 일이 있었다.

한국공항공사는 이후 진입로 차선마다 유도봉을 설치하고 운전자가 속도를 줄이도록 노면에 홈을 파는 등 조치를 했다.

공항공사의 한 관계자는 "사고가 또 발생해 공항공사와 경찰이 사고를 막을 방법을 논의했고 진입로 입구에 이동식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고가 난 택시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rea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