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계엄령 문건' 보고받고도 넉 달 뭉갰다..사실상 군 질타

전병남 기자 입력 2018. 07. 10. 20:15 수정 2018. 07. 10. 22: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별 지시' 내린 문 대통령..靑 "긴급하게, 빨리 처리하라는 뜻"

<앵커>

독립수사단을 구성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는 사실상 군에 대한 강한 질책으로 풀이됩니다.

국방부가 이번 문건을 처음 확인한 게 올해 3월인데 그렇다면 지난 넉 달 동안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또 문 대통령이 특별 지시를 내린 배경은 뭔지, 이어서 전병남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방부가 기무사의 계엄 선포 검토 문건을 보고받은 건 넉 달 전인 지난 3월입니다.

[이진우/국방부 부대변인 : 지난 3월 말경에 보고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동안 군은 이 문건이 수사 대상은 아니라고 판단해 진상 파악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진우/국방부 부대변인 : (그렇다면 4개월 동안 이 문건에 대해서 가만히 있었던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 부분은 제가 지금 여기서 단정적으로 답변드릴 수 없습니다.]

또 국방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도 이 문건에 대해 보고했다고 밝혔는데 청와대는 당시에는 보고받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별도의 수사단을 꾸리라고 지시한 것은 군에 대한 불신, 즉 넉 달간 미온적 자세로 일관했다는 강한 질책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현 기무사령관이 계엄령 검토 문건을 보고한 이후에도 수사가 진척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입니다.]

특히 '일반 지시'가 아닌 '특별 지시'를 내렸는데 그만큼 상황을 무겁게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긴급하게, 빨리 처리하라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평소 자신을 촛불혁명을 통해 탄생한 대통령이라고 강조해왔던 점 역시 특별지시의 배경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박진훈) 

전병남 기자na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