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열흘 굶은 태국 동굴소년들, 2kg 빠져..감염·스트레스 없어(종합)

입력 2018.07.11. 13:41

열흘간 거의 먹지 못한 채 동굴 안에 고립됐던 태국 소년들의 몸무게가 평균 2㎏ 줄어들었지만,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태국 보건당국이 11일 밝혔다.

태국 보건청의 통차이 럿윌라이랏타나퐁 검역조사관은 "검진결과 그들의 몸 상태는 대체로 좋은 편이다. 스트레스를 받지도 않았다"며 "다만 몸무게가 평균 2㎏ 줄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콕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강건택 기자 = 열흘간 거의 먹지 못한 채 동굴 안에 고립됐던 태국 소년들의 몸무게가 평균 2㎏ 줄어들었지만,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다고 태국 보건당국이 11일 밝혔다.

태국 보건청의 통차이 럿윌라이랏타나퐁 검역조사관은 "검진결과 그들의 몸 상태는 대체로 좋은 편이다. 스트레스를 받지도 않았다"며 "다만 몸무게가 평균 2㎏ 줄었다"고 말했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이들은 지난 2일 영국 잠수 전문가에 의해 발견될 때까지 열흘간 음식은 거의 먹지 못한 채 물만 마시며 버텼고, 이후에는 당국이 제공한 고칼로리 식품 등을 먹으며 1주일 가량을 버틴 뒤 구조됐다.

통차이 검역조사관은 이어 "심각한 감염의 징후도 찾지 못했다"면서 전날 마지막으로 구조된 5명도 저체온 증상은 없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동굴 안에 서식하는 박쥐를 매개로 한 박테리아 또는 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왔으나, 병원에 입원한 아이들은 박쥐 등 동물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태국 보건당국은 소년들과 코치 외에 이들을 구하러 동굴에 들어갔던 구조대원들의 건강 상태도 지속해서 관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굴에 갇힌 태국 유소년 축구팀 코치와 선수들 [태국 네이비실 영상 캡처=연합뉴스]

meolakim@yna.co.kr

firstcir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