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택배노조 "CJ대한통운, '★★' 표시로 물량 빼돌리기 중단하라"

입력 2018.07.11. 14:46

택배노조가 CJ대한통운이 영남권 지역에서 조합원 앞으로 할당된 물량을 빼돌려 노조활동을 방해한다며 규탄했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11일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고 배송 송장에 별표 2개(★★)를 표기해 해당 물량을 집하하지 못하게 하는 등 '노조 죽이기'를 획책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택배노조 규탄대회 개최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전국택배연대노조가 11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고 배송 송장에 별표를 표기해 해당 물량을 집하하지 못하게 한다며 규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8.7.11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택배노조가 CJ대한통운이 영남권 지역에서 조합원 앞으로 할당된 물량을 빼돌려 노조활동을 방해한다며 규탄했다.

전국택배연대노조는 11일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고 배송 송장에 별표 2개(★★)를 표기해 해당 물량을 집하하지 못하게 하는 등 '노조 죽이기'를 획책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CJ대한통운은 최근 배송 송장에 별표 2개를 표기한 뒤 물품 집하를 금지하거나 다른 택배 회사를 통해 배송하라고 강요하는 등 불법을 자행했다"며 "이 사태는 치밀한 기획 하에 진행된 것으로 재벌 적폐의 민낯이 세상에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택배 노동자들은 주인 된 삶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에 나섰음을 CJ대한통운은 알아야 한다"며 "사측은 즉시 빼돌린 물량을 원위치시켜 택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늘어선 택배 차량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전국택배연대노조가 11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기 위해 몰고 온 택배 차량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 2018.7.11

택배노조는 이날 사측의 물량 빼돌리기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택배 차량 120여대를 도청 앞 도로변에 일렬로 주차하기도 했다.

home12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