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일본 폭우 사망자 70%가 60대 이상

조윤영 입력 2018.07.13. 09:12

히로시마(広島), 오카야마(岡山) 등 서일본지역 폭우로 인한 사망자 10명 중 7명은 60대 이상이라고 아사히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이 전날 기준으로 연령 확인이 가능한 사망자 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0대 25명, 70대 37명, 80대 29명, 90대 9명으로 60대 이상의 비율이 약 71%에 달했다.

이들 중 연령확인 된 37명 중 33명은 60대 이상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사태로 집과 함께 휩쓸려간 독거노인 많아
【구라시키=AP/뉴시스】폭우가 쏟아진 일본 오카야마 현 구라시키 시에서 8일 노인들이 구조되고 있다. 2018.07.08.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히로시마(広島), 오카야마(岡山) 등 서일본지역 폭우로 인한 사망자 10명 중 7명은 60대 이상이라고 아사히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이 전날 기준으로 연령 확인이 가능한 사망자 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0대 25명, 70대 37명, 80대 29명, 90대 9명으로 60대 이상의 비율이 약 71%에 달했다.

사망 요인별로는 산사태가 7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하천 범람으로 인한 침수가 59명으로 나타났다. 이번 폭우로 가장 피해가 컸던 히로시마현의 경우 연령이 확인된 54명 중 41명이 산사태에 희생됐다. 에히메(愛媛)현에서도 사망자 26명중 16명은 산사태가 원인이었다.

오카야마현은 연령 확인이 어려운 16명을 포함 총 58명이 희생됐는데, 하천 범람으로 마을의 약 30%가 침수된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 출신이 50명이었다. 이들 중 연령확인 된 37명 중 33명은 60대 이상이었다.

희생자의 대부분은 집과 함께 흽쓸려간 독거노인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요미우리신문은 전날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히로시마현, 오카야마현 등 15개 지역에서 피난생활을 하고 있는 피난민은 7085명이라고 전했다. 폭우로 인한 주택 피해는 2만 4150가구이며, 운행이 금지된 도로는 전체 39노선의 65구간이다. 철도도 26개 노선이 운행을 중단한 상태다. 신문은 이번 폭우로 발생한 산사태는 519건, 하천 범람에 의한 침수 지역은 296곳이라고 전했다.

yuncho@newsis.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9.04.22. 19:0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