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2천여 년 전 대형 석관의 주인은 누구..이집트 개봉 준비

입력 2018.07.13. 10:46
자동 요약

알렉산더 대왕(BC356~323)이 자기 이름을 따 세운 지중해 연안의 도시 알렉산드리아에서 최근 검은색 대형 석관이 발견됐다.

이집트 고고학자들이 조만간 이 석관을 현장에서 개봉하기로 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으며, 알렉산더 대왕의 무덤도 발견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3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길이 3m, 높이 2m 크기..알렉산더 대왕 묘소 발견 기대감 높여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발견된 대형 석관의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알렉산더 대왕(BC356~323)이 자기 이름을 따 세운 지중해 연안의 도시 알렉산드리아에서 최근 검은색 대형 석관이 발견됐다.

이집트 고고학자들이 조만간 이 석관을 현장에서 개봉하기로 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으며, 알렉산더 대왕의 무덤도 발견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3일 보도했다.

이집트 나일 강 하구의 알렉산드리아에서는 최근 건축 공사를 위해 터를 조사하던 중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무덤이 발견됐다.

무덤에서는 약 길이 3m, 높이 2m의 대형 석관이 나왔다. 세월이 흐르면서 윤곽이 흐려진 설화 석고(alabaster) 흉상도 함께 있었다.

이집트 고대유물부 측은 이 석관이 2천 년 이상이 됐을 것이라며 뚜껑과 몸체 사이에 모르타르 층이 그대로 온전히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석관 표면에는 무덤의 주인공을 확인할 수 있는 글이나 어떤 흔적도 없다.

고고학자들은 기원전 323년부터 기원전 30년 사이 귀족이나 부자가 묻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석관에 쓰인 화강암은 알렉산드리아로부터 남쪽으로 1천㎞ 이상 떨어진 아스완에서 온 것으로 부자가 아니면 이용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무덤 규모가 작아 알렉산더와 같은 왕이 주인은 아닐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기원전 323년 장티푸스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는 알렉산더 대왕의 무덤도 발견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고대유물부 장관을 지낸 고고학자 자히 하와스는 "그가 알렉산드리아에 묻혔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석관의 발견은 언젠가 집을 포함한 건축물들을 철거할 때 그의 묘를 발견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마케도니아의 왕인 알렉산더는 그리스와 페르시아, 인도에 이르는 대제국을 건설해 새로운 문화를 이룩했다.

이집트에서는 이번에 발견된 것보다 큰 석관들이 발견돼 개봉된 적이 있지만, 로마 귀족이나 성직자가 주인이었다. 전례로 볼 때 석관이 비어있을 수도 있다.

이 석관의 개봉을 놓고 소셜미디어에서는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일부는 반 농담으로 영화를 보면 관을 개봉하지 않는 것이 낫다며 그대로 두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지만, 고고학자들은 관의 주인을 알고 싶어하는 입장이다.

무덤에서 함께 나온 설화 석고(alabaster) 흉상[EPA=연합뉴스]

cool21@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