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69%..정의당, 한국당 따라잡아[한국갤럽](종합)

입력 2018.07.13. 11:2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나란히 4주 연속 하락해 각각 70%선과 50%선 아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반면 정의당은 10%의 사상 최고 지지율을 기록,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처음으로 동률을 이뤘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p 내린 49%, 한국당이 지난주와 같은 10%를 각각 기록했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1%p 오른 10%로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최고치를 기록해 한국당을 따라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 49%, 한국 10%, 바른미래 6%, 평화 0.3%, 정의 10%
예멘 출신 난민 신청자 수용 여부에 '최소한으로 수용' 62%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나란히 4주 연속 하락해 각각 70%선과 50%선 아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반면 정의당은 10%의 사상 최고 지지율을 기록,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처음으로 동률을 이뤘다.

한국갤럽은 지난 10∼12일 전국 성인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지난주보다 2%포인트(p) 하락한 6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부정 평가는 3%p 상승한 21%, 의견 유보는 9%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 (PG) [제작 조혜인]

긍정 평가의 이유로는 '외교 잘함', '대북·안보 정책', '북한과의 대화 재개'(이상 16%) 등이 꼽혔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5%)이 압도적인 가운데 '대북 관계·친북 성향'(9%), '최저임금 인상'(6%)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p 내린 49%, 한국당이 지난주와 같은 10%를 각각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6%, 민주평화당은 0.3% 등이었다.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1%p 오른 10%로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최고치를 기록해 한국당을 따라잡았다. 정의당 지지율은 2013년 한 해 평균 1%에 그쳤으나, 2014년 3%, 2015년 4%, 2016년 5% 등으로 꾸준히 올랐다.

한국갤럽은 "정의당이 선명한 주장을 펼치며 때로 여당을 비판하는 등 진보 야당으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한국갤럽은 예멘 출신 난민 신청자의 수용 여부에 관한 조사에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최소한의 난민만 수용'하자는 의견이 62%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난민을 수용하지 말고 강제 출국 조치'하자는 의견은 20%, '가능한 한 많은 수의 난민을 수용'하자는 의견은 11% 등으로 나타났다.

경제 전망 조사에서는 '나빠질 것'과 '비슷할 것'이라는 의견이 36%로 같았고, '좋아질 것'은 22%, 의견 유보는 6% 등으로 집계됐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보다 2%p 줄고 비관 전망은 2%p 늘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