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화보]동화속 파랑새, 경주 옥산서원서 발견

최창호 기자 입력 2018.07.13. 18:06

'희망을 가져다 주는 새'로 알려진 파랑새가 13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주택 처마에서 발견됐다.

옥산서원에서 발견된 파랑새는 나무가 아닌 콘크리트 벽 틈에 알을 낳은 것으로 추정된다.

몸 길이 29.5cm인 파랑새는 멸종위기등급으로,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여름새다.

주로 딱따구리가 뚫어놓은 둥지나 까치 둥지에서 알을 낳는 이 새는 5~7월 중순 3~5개의 알을 낳고 20여일 동안 알을 품으며 전봇대 등 높은 곳에 앉아있다가 잠자리 등 곤충을 잡아먹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인근 주택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나르고 있다.국내에서는 흔하지 않은 여름새로 5~7월 고목이나 침엽수립,농경지 부근에 나무에 둥지를 틀고 3~5개의 알을 낳는다.포란 기간은 약 20~23일 정도다.20-18.7.13/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새끼에게 먹잇감을 물어다 준 후 힘찬 날개짓으로 날아가고 있다..2018.7.1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먹이사냥을 위해 둥지를 떠나고 있다..2018.7.1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새끼에게 먹잇감을 물어다 주고 있다.2018.7.1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13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새끼에게 먹잇감을 물어다 주기 위해 둥지로 날아오고 있다..2018.7.1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처마 밑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둥지 밖으로 날아가고 있다,.2018.7.1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희망을 가져다 주는 새'로 알려진 파랑새가 13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서원 주택 처마에서 발견됐다.

어미새가 둥지의 새끼에게 부지런히 먹잇감을 물어다주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옥산서원에서 발견된 파랑새는 나무가 아닌 콘크리트 벽 틈에 알을 낳은 것으로 추정된다.

몸 길이 29.5cm인 파랑새는 멸종위기등급으로,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여름새다.

부리와 다리는 산호색을 띤 붉은색, 몸통과 날개는 선명한 청록색을 띠고 있다.

주로 딱따구리가 뚫어놓은 둥지나 까치 둥지에서 알을 낳는 이 새는 5~7월 중순 3~5개의 알을 낳고 20여일 동안 알을 품으며 전봇대 등 높은 곳에 앉아있다가 잠자리 등 곤충을 잡아먹는다.

choi11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