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폭염 "하루 6명 사망, 1535명 병원 이송"

이영호 입력 2018.07.15. 19:38

일본 전역에 폭염이 덮치면서 지난 14일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명이나 발생했다.

교도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하루 동안 폭염 피해를 봐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된 사람은 1천535명이었으며 사망자도 6명이나 발생했다.

폭염은 규슈 등 서일본 지역에도 쏟아져 폭우 피해를 극복하고 복구 작업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이 지역 사람들에게 또다른 고통을 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일본 전역에 폭염이 덮치면서 지난 14일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명이나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을 훌쩍 넘긴 곳이 속출했다.

교도통신의 집계에 따르면 하루 동안 폭염 피해를 봐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된 사람은 1천535명이었으며 사망자도 6명이나 발생했다.

폭염은 규슈 등 서일본 지역에도 쏟아져 폭우 피해를 극복하고 복구 작업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이 지역 사람들에게 또다른 고통을 줬다.

히로시마현, 오카야마현, 에히메현 등 이번 폭우의 주요 피해지인 3개 현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136명이 온열질환으로 응급 이송됐다.

폭염은 15일에도 이어져 교토부 후쿠치야마시와 기후현 이비가와초에선 기온이 섭씨 38.8도에 달해 이번 여름 들어 가장 더웠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