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관영 "靑, '기무사 문건 대응 논란' 송영무 거취 답하라"

김난영 입력 2018.07.16. 09:41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기무사 계엄령 문건' 대응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는 송 장관의 거취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할 때"라고 경질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반복되는 여성비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으며 국기문란 문건에 대해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송 장관이 과연 국방개혁을 제대로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성비하 발언에 기무사 문건 소극대응..국방개혁 가능한가"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1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관영(오른쪽)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07.16.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기무사 계엄령 문건' 대응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는 송 장관의 거취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할 때"라고 경질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반복되는 여성비하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으며 국기문란 문건에 대해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송 장관이 과연 국방개혁을 제대로 이끌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무사의 정치개입 사건과 관련해 송 장관의 석연찮은 대응에 대한 의문이 일파만파"라며 "일각에선 독립수사단의 수사 대상이 아니냐고 하지만 현직 장관이 자신의 입으로 스스로 그 경위를 밝히면 될 일"이라고 송 장관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그는 또 "감사원장과 구두로 나눈 이야기를 외부 법률자문이라고 밝힌 데 대해 착오가 있었다는 국방부 발표 역시 문제"라고 국방부의 말 바꾸기 논란도 비판했다.

imzer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