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

"돈 가방 훔쳐갔다"..범인 잡고보니 '떠돌이 강아지'

박태성 기자 입력 2018.07.16. 13:30 수정 2018.07.16. 14:22
자동 요약

"전 재산을 넣어둔 가방이 없어졌어요. 제발 좀 찾아주세요."

지난달 29일 오전 9시쯤 충북 음성경찰서에 중국인 A씨(58·여)의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가방을 돌려받은 A씨는 경찰에 몇 번이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맹 경사는 "가방을 확인해보니 통장과 휴대전화, 마카롱(프랑스 쿠키)이 담겨 있었다"며 "마카롱 냄새 때문에 강아지가 물고 간 것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달 29일 오전 9시쯤 가방 도난 신고가 접수된 충북 음성군의 한 비닐하우스 농장 인근에서 강아지가 가방을 물고 이동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제공)© News1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전 재산을 넣어둔 가방이 없어졌어요. 제발 좀 찾아주세요.”

지난달 29일 오전 9시쯤 충북 음성경찰서에 중국인 A씨(58·여)의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자신이 일하는 멜론 농장 비닐하우스 입구에 놓아둔 가방이 사라졌다는 신고였다.

가방에는 수천만원이 든 통장과 카드, 휴대전화 등이 담겨 있다고 했다.

신고를 접수한 음성 대소파출소 맹재환 경사와 엄용기 경위 등 경찰관 4명은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했다.

어찌할 바를 몰라 사색이 된 A씨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경찰은 곧바로 농장 주변을 확인하기 시작했고, 불행 중 다행으로 비닐하우스 입구를 향해 있던 CCTV를 발견했다.

CCTV를 확인하던 이들은 곧 범인의 실체를 확인했고, 순간 실소했다.

영상을 통해 확인한 절도범은 다름 아닌 ‘강아지’였기 때문이다.

영상에는 흰 강아지가 입에 가방을 물고 유유히 뛰어가는 범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지난달 29일 오전 9시쯤 가방 도난 신고가 접수된 충북 음성군의 한 비닐하우스 농장 인근에서 강아지가 가방을 물고 이동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제공)© News1

경찰은 가방을 문 강아지가 멀리 가지 않았을 것으로 보고 주변을 수색을 시작했다.

얼마나 지났을까. 주변을 한참 살피던 경찰관들 눈에 범인(?)의 중요 단서가 포착됐다.

전날 내린 비로 젖은 흙길에 강아지의 발자국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개 발자국을 따라간 끝에 인근 공터에 버려지 듯 놓여있는 가방을 회수했다.

가방을 돌려받은 A씨는 경찰에 몇 번이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맹 경사는 “가방을 확인해보니 통장과 휴대전화, 마카롱(프랑스 쿠키)이 담겨 있었다”며 “마카롱 냄새 때문에 강아지가 물고 간 것 아닌가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마을 주민 등을 토대로 확인을 해보니 해당 강아지는 주인 없이 떠돌아다니는 강아지로 확인됐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ts_news@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