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송영무 장관,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 부대장 긴급 소집

문대현 기자 입력 2018.07.16. 14:11 수정 2018.07.16. 15:27
자동 요약

문재인 대통령이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을 대통령에게 즉각 제출하라고 지시하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6일 해당 부대장들을 불러 긴급 회의를 열기로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대회의실에서 문 대통령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제출 지시와 관련해 해당 부대장들을 소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육군본부·수도방위사령부·특전사 등과 예하부대 해당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공직기강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 첫번째는 해군참모총장 대신 참석한 김판규 해군참모차장. 2018.7.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을 대통령에게 즉각 제출하라고 지시하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6일 해당 부대장들을 불러 긴급 회의를 열기로 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대회의실에서 문 대통령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제출 지시와 관련해 해당 부대장들을 소집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고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하라"고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따르면 문서를 제출해야 할 기관은 계엄령 문건에 나와 있는 국방부·기무사·육군본부·수도방위사령부·특전사 등과 그 예하부대이다.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에는 위수령 발령시 육군총장은 수방사령관을 위수사령관으로 임명하고, 증원 가능한 부대로 기계화 5개 사단(8·20·26·30사단·수도기계화사령부), 특전 3개 여단(1·3·9여단)과 707 특임대대 등을 명시하고 있다.

송 장관은 해당 부대장들을 불러 문 대통령의 지시와 관련해 모든 관련 문서 제출을 지시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인사말은 공개된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eggod6112@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