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에 도착한 편지 한통.."생전 文대통령 안좋아했는데, 큰 감동"

입력 2018.07.16. 17:56

"시아버님께서 생전에 문재인 대통령님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셨는데대통령 명의 근조기를 받아 감동했어요."

편지를 소개한 고 부대변인은 "작년 8월 14일 문 대통령께서 청와대 영빈관으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과 오찬을 하면서 '대통령 명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가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 740개를 제작했고 올해 6월부터 국가유공자가 사망할 경우 빈소에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가유공자 며느리 "시아버님 빈소에 대통령 명의 근조기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시아버님께서 생전에 문재인 대통령님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셨는데…대통령 명의 근조기를 받아 감동했어요."

청와대 SNS 방송인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는 16일 국가유공자의 며느리라고 자신을 밝힌 한 시민의 편지가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방송에서 "지난 10일 '대한민국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님' 앞으로 편지가 도착했다"며 그 내용을 소개했다.

이 시민은 편지에서 "시아버님께서 갑자기 돌아가셔서 빈소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제복을 차려입은 무공수훈자회 선양단원들이 왔다"며 "대통령님 명의의 근조기와 태극기를 빈소에 놓고 엄숙하게 헌화와 분향을 하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시아버님께서 생전에 문재인 대통령님을 별로 좋아하진 않으셨는데, 돌아가시고 나서 대통령님 명의의 근조기와 태극기를 받게 됐다"며 "입관일에도 20명의 무공수훈자회 어르신들이 참석하셔서 관 위에 태극기를 덮어드리고 조문식을 거행해 크게 감동했다"고 썼다.

그는 "아버님의 마지막 길을 세심히 보살펴주시고, 국가유공자에게 최고의 예우를 다 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리려 편지를 쓰게 됐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편지를 소개한 고 부대변인은 "작년 8월 14일 문 대통령께서 청와대 영빈관으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과 오찬을 하면서 '대통령 명의 근조기와 조화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가 대통령 명의의 근조기 740개를 제작했고 올해 6월부터 국가유공자가 사망할 경우 빈소에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이어 "(이런 조치가) 유공자들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합당한 예우가 되는 것은 물론, 자손들에게도 자부심으로 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