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갈라지고 솟아오른 서해안고속도로.."폭염 탓 추정"

입력 2018.07.16. 19:20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린 16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면 순산터널 부근에서 도로가 균열과 함께 30㎝ 이상 솟아올랐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폭염 때문에 도로가 과열돼 균열과 함께 파손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후속 차량을 우회 조치하고 긴급 보수작업을 거쳐 오늘 밤까지 원상 복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순산터널 부근 도로 균열과 함께 30cm 솟아올라

(안산=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린 16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면 순산터널 부근에서 도로가 균열과 함께 30㎝ 이상 솟아올랐다.

균열과 함께 솟아오른 고속도로 [독자 최지용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구간을 지나던 차량 2대의 타이어와 범퍼 등이 일부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5시 25분께 도로 CC(폐쇄회로)TV 영상을 통해 도로 1, 2차로에 균열이 생긴 것을 확인, 편도 3차로 전체를 통제한 뒤 갓길로 차량 통행을 유도하고 있다.

이 때문에 순산터널부터 비봉IC까지 15㎞ 구간에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폭염 때문에 도로가 과열돼 균열과 함께 파손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후속 차량을 우회 조치하고 긴급 보수작업을 거쳐 오늘 밤까지 원상 복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균열과 함께 솟아오른 고속도로 [독자 최지용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한편 이날 안산 하루 최고기온은 32.5도를 기록했다.

st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