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조양호, 회삿돈 빼돌려 자녀들 '승계용 주식' 사준 정황

이상엽 입력 2018. 07. 16. 21: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일가의 비리도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조 회장이 회삿돈을 빼돌려서 그 돈으로 자녀들의 주식을 사줬다는 의혹입니다. 앞서 구속 위기를 피했던 조 회장에 대해서 검찰이 다시 영장을 청구할지 주목됩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이 빼돌린 회삿돈 일부가 자녀들 주식을 사는 데 쓰였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조 회장 일가는 기내에 들어가는 면세품을 중개해 주는 업체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조 회장 측이 이 알짜 업체를 통해 물품 대금의 일부를 이른바 '통행세'로 챙겨 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마련한 돈으로 자녀들의 경영권 승계 등을 위한 주식을 사들이는 데 썼다는 것입니다.

앞서 검찰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습니다.

검찰은 조 회장 자녀들의 주식 매입 대금 등과 관련해 수사를 보강한 뒤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