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언제부터 초복 때 삼계탕 먹었을까

김형욱 입력 2018.07.17. 15:06

17일은 초복(初伏), 삼복의 첫째 복이다.

사람들은 더운 날씨에 원기를 회복한다며 삼계탕을 찾는다.

정부 농식품 관련 연구기관인 농촌진흥청이 초복을 맞아 삼계탕의 유래를 소개했다.

권일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농업연구사는 "복날엔 가족과 뜨끈한 삼계탕을 나눠 농가도 돕고 건강도 챙기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진청, 초복 맞아 삼계탕 역사 소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삼계탕용 토종닭 ‘우리맛닭’으로 조리한 삼계탕. (사진=농진청)
[세종=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17일은 초복(初伏), 삼복의 첫째 복이다. 매년 7월 11~19일 사이 소서와 대서 사이 1년 중 가장 더운 시기다.

이날 삼계탕집은 붐빈다. 사람들은 더운 날씨에 원기를 회복한다며 삼계탕을 찾는다. 실제 여름엔 땀을 많이 흘리고 체력 소모가 큰 만큼 안이 차면 위장 기능이 약해지고 기력을 잃기 쉽다. 열을 내는 음식인 닭, 인삼은 내장에 따뜻한 기운을 불어넣어 몸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우리는 언제부터 왜 삼계탕을 먹기 시작했을까. 정부 농식품 관련 연구기관인 농촌진흥청이 초복을 맞아 삼계탕의 유래를 소개했다.

현 삼계탕의 역사는 약 50년이다. 길진 않다. 지금의 형태가 갖춰진 것은 1960년대, 대중화한 것은 1970년대 이후다. 우리가 닭을 사육한 건 청동기 시대부터이지만 조선시대 들어서도 삼계탕에 대한 문헌은 없다.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우리의 닭 요리는 닭백숙이었다.

일제강점기 시절 부잣집에서 닭백숙, 닭국에 가루 형태의 인삼을 넣었는데 이게 삼계탕의 시초란 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닭백숙과 삼계탕의 차이는 닭이다. 닭백숙은 고기용 닭(육계)이나 10주령 이상 2㎏ 정도 토종닭을 쓰는데 삼계탕은 28~30일 정도 키운 800g의 영계를 사용하는 게 다르다.

농진청은 삼계탕의 인기에 맞춰 토종닭 교배를 통해 ‘우리맛닭’이란 삼계탕용 토종닭을 개발하기도 했다.

원래는 계삼탕으로 불렸다. 닭(계)이 주재료고 삼(인삼)이 부재료였기 때문이다. 닭보다 인삼이 귀하다는 인식이 생기면서부터 순서가 바뀌었다.

삼계탕에 든 대추를 먹으면 안된다는 건 잘못 알려진 속설이다. 대추가 약 기운을 빨아들이는 건 맞지만 삼계탕에 들어가는 재료는 모두 몸에 좋다. 굳이 피할 필요 없다.

닭 요리에 굳이 인삼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체질적으로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인삼보다 황기나 녹두를 더해 몸속 열을 다스리는 게 좋다. 수족냉증이나 생리불순, 빈혈, 변비가 있는 여성은 당귀를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현재 산지 닭값은 1㎏당 1000원 초반대로 평년보다 10% 이상 낮다. 평소보다 삼계탕을 즐기기 위한 부담도 낮은 셈이다.

권일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농업연구사는 “복날엔 가족과 뜨끈한 삼계탕을 나눠 농가도 돕고 건강도 챙기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농진청은 농업과학도서관 홈페이지 내 ‘우리맛닭을 이용한 삼계탕의 세계화’ 코너에서 다양한 삼계탕 조리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김형욱 (nero@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