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일본내 조선학교 차별 심각"..UN에 실태 보고서 제출

김현섭 입력 2018. 07. 17. 16:29

기사 도구 모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조선학교 차별 실태 보고서를 유엔(UN)에 제출했다.

민변은 "우리 단체를 비롯한 43개 시민사회단체가 스위스 제네바 현지 시각 기준으로 지난 16일 일본 조선학교·학생들에 대한 차별 및 인권침해 실태를 담은 연대보고서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변 등 43개 단체, 연대보고서 제출
"고교무상화제도도 배제..차별 심각"
"유엔 수차례 시정 권고..개선 안해"
【서울=뉴시스】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히가시오사카 조선중급학교 전경.(사진출처: 페이스북)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2017.12.29.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정부의 조선학교 차별 실태 보고서를 유엔(UN)에 제출했다.

민변은 "우리 단체를 비롯한 43개 시민사회단체가 스위스 제네바 현지 시각 기준으로 지난 16일 일본 조선학교·학생들에 대한 차별 및 인권침해 실태를 담은 연대보고서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민변에 따르면 다음달 16~17일 예정된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일본 정부보고서 심의에서는 주제 중 하나로 조선학교 및 학생들의 교육권 보장에 대한 일본정부의 조치가 선정돼 있다.

민변은 "일본 내 조선학교와 학생들은 현재 심각한 차별과 인권침해에 노출돼 있다"며 "특히 2010년 시행된 고교무상화제도로부터 배제되고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급되는 교육보조금이 중단되는 등 심각한 교육권 침해상황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대보고서에서 구체적으로 서술된 일본정부의 차별 및 인권침해 행위는 ▲학력 불인정 ▲고교무상화 제도 배제 ▲교육보조금 지급 중단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 배제 ▲수학여행 기념품 압수 등이다.

또 일본정부에 대해 ▲조선학교를 다른 외국인 학교와 동등하게 학력으로 인정할 것 ▲고교무상화 제도에 조선학교를 포함하고 지금까지 피해에 대한 적절한 배상조치를 할 것 ▲교육보조금을 지급하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 적절한 배상조치를 할 것 ▲유아교육 무상화 정책에 조선유치원 아동들을 포함할 것 ▲수학여행 기념품 압수 관행 등을 시정해 줄 것도 권고하고 있다.

민변 관계자는 "한국 시민사회단체가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 제출하는 첫 연대보고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이미 유엔으로부터 조선학교 및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차별 시정을 수차례 권고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개선의 모습을 보이지 않아 이렇게 심의에 직접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af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