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폭염속 어린이집 통학차에 방치 4세 여아 질식사

이상휼 기자 입력 2018.07.17. 19:13 수정 2018.07.18. 07:09
자동 요약

17일 오후 4시5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에서 4세 여아 김모양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통학차량 운전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원생 9명을 태우고 어린이집에 도착했으나 김양이 차에서 하차하지 못한 것을 알지 못했다.

담임 교사도 수업 종료시간인 오후 4시30분까지 김양의 출석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양의 정확한 사망원인과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동두천=뉴스1) 이상휼 기자 = 17일 오후 4시5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에서 4세 여아 김모양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통학차량 운전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원생 9명을 태우고 어린이집에 도착했으나 김양이 차에서 하차하지 못한 것을 알지 못했다.

담임 교사도 수업 종료시간인 오후 4시30분까지 김양의 출석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양은 폭염 속 차량 내부에 장시간 방치되 뜨거운 열기에 질식사했다.

경찰은 김양의 정확한 사망원인과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daidaloz@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