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탈리아 토리노의 예수 수의 핏자국 절반은 가짜"

입력 2018.07.17. 20:22

기독교 신자들로부터 숭배받는 유물 중 하나인 이탈리아 토리노 대성당에 보관된 예수 수의 속 핏자국의 최소 절반은 가짜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 뉴스통신 ANSA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영국 리버풀 존무어스대학 소속의 이탈리아 법의학자 마테오 보리니와 이탈리아 파비아대학의 화학자 루이지 가를라스켈리 박사 등이 법의학적 기법을 사용해 토리노 예수 성의(聖衣) 속 핏자국의 형성 과정을 재구성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伊법의학자, 성의 속 핏자국 형성과정 재구성..새 의문 제기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기독교 신자들로부터 숭배받는 유물 중 하나인 이탈리아 토리노 대성당에 보관된 예수 수의 속 핏자국의 최소 절반은 가짜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 뉴스통신 ANSA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영국 리버풀 존무어스대학 소속의 이탈리아 법의학자 마테오 보리니와 이탈리아 파비아대학의 화학자 루이지 가를라스켈리 박사 등이 법의학적 기법을 사용해 토리노 예수 성의(聖衣) 속 핏자국의 형성 과정을 재구성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

예수의 시신을 감싼 수의로 알려진 예수 성의가 보관된 이탈리아 토리노 대성당에서 기도하고 있는 신자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토리노 대성당에 보관된 예수 성의는 십자가에 못박혀 숨진 예수의 시신을 감싸 예수의 형상과 혈흔이 남아 있다고 알려진 가로 4.41m, 세로 1.13m 크기의 아마 재질의 천이다.

보리니 박사 등은 예수 성의 속 얼룩이 어떻게 생겨났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여러가지 모양과 재질의 십자가를 준비한 뒤 해당 십자가에 T자형, Y자형 등 다양한 형태로 못박힌 인체 모형이 피를 흘리는 양상을 시뮬레이션하는 수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그 결과 토리노 성의 속 핏자국의 절반가량은 십자가에 못박히거나, 죽은 뒤 시신을 감쌀 경우 형성될 수 있는 얼룩의 위치와 도저히 연관지을 수 없다고 분석했다.

이탈리아 토리노 대성당에 보관돼 있는 예수 성의 [ANSA통신]

이들은 수의 속 몸통 부분과 팔뚝 부분의 핏자국은 팔을 45도 각도로 높이 든 채 못박힌 사람이 흘렸을 법한 혈흔과 일치하지만, 수의 속 손목과 요추 자리의 핏자국은 십자가에 못박히거나 사망 후 시신을 감싼 어느 경우에도 형성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토리노 수의 속의 핏자국과 같은 양식이 형성되기 위해서는 누군가가 서서 피를 흘렸거나, 손가락 등을 사용해 인위적으로 일부 자국을 만들어낸 것으로 결론을 지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법의학저널에 실렸다.

한편, 토리노 성의가 진위 논란에 휘말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국 옥스포드 대학은 1988년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 결과 토리노 수의가 예수 당대가 아닌 1260∼1390년에 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2011년 이탈리아 문화재 복원 전문가인 루치아노 부소는 토리노 수의가 14세기 초 이탈리아 피렌체 출신의 거장인 지오토 디 본도네가 제작한 작품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탈리아의 저명한 교회사학자인 안토니오 롬바티 교수 역시 토리노 수의는 예수가 십자가형을 당한 지 1천300년 가량 흐른 중세 때 터키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의견을 2012년 제시했다.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