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일 찜통더위]'열돔의 습격' 한반도, 창문도 못 연다..'폭염·오존·미세먼지' 삼중고

입력 2018.07.18. 09:43

24년만의 극심한 불볕더위에 전국이 펄펄 끓고 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력이 계속되며 폭염과 함께 오존과 자외선, 미세먼지까지 극성을 부리며 올여름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

올여름은 폭염뿐만 아니라 자외선과 오존도 '경보' 수준으로 바깥 외출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

이처럼 폭염에 오존과 자외선까지 말썽을 부리는 배경에는 지나치게 강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헤럴드경제DB]

-올여름, 1994년 폭염 이어 낮 최고기온 역대 두번째 높아
-북대평양ㆍ티벳고원 고기압 확장…자외선ㆍ오존 ‘나쁨’
-해안중심 대기정체 극심…여름으론 이례적 초미세먼지↑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4년만의 극심한 불볕더위에 전국이 펄펄 끓고 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력이 계속되며 폭염과 함께 오존과 자외선, 미세먼지까지 극성을 부리며 올여름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도 서해안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방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제주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7.4도를 기록하면서 전국 최고기온을 보였고 서울 33.8도, 대구 37.3도, 강릉 36.5도로 전국 대부분 지방이 무더위로 신음했다.

연일 최악의 더위가 이어지면서 각종 기록도 바뀌고 있다. 최근 닷새간 중부지방의 평균기온과 낮 최고기온은 각각 27.3도와 32.2도를 기록했다. 기록적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 1994년의 28.1도ㆍ33.6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기상청 관계자는 “역대 가장 더운 여름으로 기록된 지난 1994년에도 장마가 평년보다 일찍 끝났다”며 “올여름도 장마가 일찍 끝난 데다 당분간 비 소식도 없어 폭염일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더위는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과 함께 중국 티베트 고원에서 발달한 고기압이 합세해 ‘열돔’(Heat Dome)을 만들면서 한반도는 물론 북반구 전체에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이 평년보다 4~7도가량 높다”며 “북태평양 고기압과 티벳 고원의 뜨거운 공기, 강한 일사가 만나 폭염이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올여름은 폭염뿐만 아니라 자외선과 오존도 ‘경보’ 수준으로 바깥 외출을 더 힘들게 하고 있다.

서울 지역의 자외선 지수는 일주일째 ‘매우 나쁨’ 단계를 기록하고 있다. 수십 분만 햇볕에 노출돼도 피부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수준이다. 울산과 경주, 광주 등은 최고 등급인 ‘위험’ 수준까지 자외선지수가 치솟았다.

자외선과 함께 외출 시 건강에 해를 끼치는 오존 농도도 위험한 상황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18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오존 농도는 ‘나쁨’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건강한 일반인도 눈이나 목에 통증을 느낄 수 있는 정도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일사량이 많아지면서 광합성 작용이 활발해져 오존 농도도 짙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처럼 폭염에 오존과 자외선까지 말썽을 부리는 배경에는 지나치게 강한 북태평양고기압이 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력이 강해지면서 구름이 없는 맑은 날이 지속됐고 일사량이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자외선과 오존 수치도 올라간 것이다.

일반적으로 여름철에는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크게 낮아지지만, 이번 여름은 상황이 조금 다르다. 지난 17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기록했고, 18일에 이어 오는 19일에도 미세먼지 농도는 영남과 충남지방을 중심으로 ‘한때 나쁨’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보됐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일반적으로 여름철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옅어지지만, 최근에는 해안가 도시를 중심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산맥에 대기가 정체되는 현상 탓에 초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