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후] "선생님 저 믿죠"..아들 담임교사에게 엄마가 벌인 일

사정원 입력 2018.07.19. 14:58 수정 2018.07.19. 16:04

주부 A(57·여)씨는 남편의 사업이 여의치 않으면서 경제적으로 힘든 나날을 보낸다.

자녀 교육비, 생활비 등 돈 쓸 곳이 많던 A 씨 가족은 설상가상으로 별다른 재산도 없는 상태였다.

돈 구할 곳을 찾기 위해 매일매일 고민하던 A 씨의 머릿속에 당시 아들의 고등학교 담임 선생님으로 인연을 맺은 B 씨가 떠올랐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B 씨에게 받은 돈으로 생활비와 남편의 사업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부 A(57·여)씨는 남편의 사업이 여의치 않으면서 경제적으로 힘든 나날을 보낸다. 자녀 교육비, 생활비 등 돈 쓸 곳이 많던 A 씨 가족은 설상가상으로 별다른 재산도 없는 상태였다.

돈 구할 곳을 찾기 위해 매일매일 고민하던 A 씨의 머릿속에 당시 아들의 고등학교 담임 선생님으로 인연을 맺은 B 씨가 떠올랐다.

이후 지난 2008년 7월 2일 A 씨는 인천시 부평구 자신의 집으로 B 씨를 초대해 “아는 언니가 장사를 하는데 잠시 돈을 빌려 달라고 한다. 2,000만 원만 빌려주면 1개월만 쓰고 바로 갚을 것”이라고 말한 뒤 돈을 받았다. 마치 아는 지인의 부탁을 받고 지인이 돈을 빌리는 것처럼 꾸몄지만, 사실은 자신이 받아 챙겼다. 이 같은 수법으로 A 씨는 2008년 7월부터 2010년 5월까지 모두 17차례에 걸쳐 1억 1,400만 원을 가로챘다.

B 씨는 A 씨가 약속한 날짜에 돈을 주지 않자 경찰에 A 씨를 고소했고 A 씨는 사기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B 씨에게 받은 돈으로 생활비와 남편의 사업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기 혐의로 기소된 A 씨에 대해 인천지법 형사5단독 장성욱 판사는 오늘(19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장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기간과 피해 금액 등을 보면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자백하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일부 금액을 갚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정원기자 (jwsa@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