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새마을금고서 4천300만원 턴 복면강도 범행 3일만에 검거(종합)

입력 2018.07.19. 17:30

경북 영주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현금 4천300만원을 빼앗은 강도 피의자가 범행 3일 만에 붙잡혔다.

경북 영주경찰서는 19일 오후 4시 35분께 영주시 한 병원 앞에서 새마을금고 강도 피의자 A(36)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낮 12시 15분께 영주 한 새마을금고 건물 지하주차장 통로로 들어와 8분가량 숨어있다가 낮 12시 23분께 금고 안에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하고 4천300만원을 털어 달아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범행 경위, 훔친 돈 사용처 등 조사"
새마을금고에 흉기든 복면강도 (영주=연합뉴스) 16일 경북 영주 한 새마을금고 내부에 강도가 침입해 4천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해당사건 CCTV 모습. 2018.7.16 [경북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psykims@yna.co.kr

(영주=연합뉴스) 김효중 최수호 기자 = 경북 영주 새마을금고에 침입해 현금 4천300만원을 빼앗은 강도 피의자가 범행 3일 만에 붙잡혔다.

경북 영주경찰서는 19일 오후 4시 35분께 영주시 한 병원 앞에서 새마을금고 강도 피의자 A(36)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 발생 후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병원 앞 길거리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낮 12시 15분께 영주 한 새마을금고 건물 지하주차장 통로로 들어와 8분가량 숨어있다가 낮 12시 23분께 금고 안에 침입해 직원 4명을 흉기로 위협하고 4천300만원을 털어 달아났다.

그는 새마을금고에서 1분 거리에 파출소가 있는데도 대담한 범행을 저질렀다.

범인은 현금이 든 가방을 들고 지하주차장 쪽으로 내려간 뒤 옆 교회 담을 넘어 도주했다. A씨는 당시 모자만 카키색이고 옷과 복면 등은 모두 검은색 차림이었다.

경찰은 범인이 돈을 강탈한 뒤 인근에 세워 놓은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난 것을 확인하고 도주 경로를 추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경위, 훔친 돈 사용처, 공범 존재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kimh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