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800만원 들고 서울행 KTX 탄 여성을 내리게 하라"

입력 2018.07.20. 06:51 수정 2018.07.20. 13:55

이달 18일 낮 12시 30분께 부산에 사는 여성 A 씨는 자신을 검사라고 소개한 남성의 전화를 받았다.

또 "금감원 직원과 만날 때까지 누구에게도 이런 사실을 이야기하면 안된다. 만약 얘기하면 처벌을 받는다"며 A 씨를 압박했다.

A 씨는 곧바로 은행 두 군데에서 800만원을 인출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A 씨와 계속 통화 중이었기 때문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신속한 조치로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KTX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이달 18일 낮 12시 30분께 부산에 사는 여성 A 씨는 자신을 검사라고 소개한 남성의 전화를 받았다.

남성은 "당신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다, 현금 800만원을 찾아 서울 금융감독원 앞으로 와서 직원에게 넘겨라"고 했다.

또 "금감원 직원과 만날 때까지 누구에게도 이런 사실을 이야기하면 안된다. 만약 얘기하면 처벌을 받는다"며 A 씨를 압박했다.

A 씨는 곧바로 은행 두 군데에서 800만원을 인출했다.

부모에게는 "친구가 교통사고가 나서 병문안 간다"고 하고, 서울행 KTX를 타려고 부산역으로 향했다.

통화 당시 A 씨와 함께 있던 남동생이 어머니에게 "누나가 검사와 통화하고 불안한 표정으로 나갔다"고 말했고, A 씨 어머니는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위치추적으로 A 씨가 KTX를 타고 동대구역을 향해 가고 있는 것을 확인, A 씨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A 씨와 계속 통화 중이었기 때문이었다.

검사 사칭 보이스피싱(CG) [연합뉴스TV 제공]

A 씨 어머니와 경찰은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 SNS 영상통화 등으로 끈질기게 연락을 시도했고, 결국 A 씨가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경찰은 불안에 떨던 A 씨를 안심시키고 나서 "보이스피싱에 속았다. 동대구역에서 내리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

A 씨는 오후 4시 30분께 동대구역에 하차했다.

경찰은 동대구역 철도공안에 미리 연락해 울고 있는 A 씨를 임시 보호하게 하고 나서, 대구경찰청에 요청해 A 씨를 경찰 지구대에서 보호하도록 했다.

극도의 불안 속에서 어머니를 만난 A 씨는 펑펑 울었고, A 씨 가족은 경찰의 신속한 조치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보지 않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osh998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