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쓸데없는 훈시질"

입력 2018.07.20. 09:43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남측 당국이 미국의 눈치를 보고 있어 남북 간의 '중대문제'들이 무기한 표류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주제넘는 허욕과 편견에 사로잡히면 일을 그르치기 마련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의 대화탁에 마주앉아 말로는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떠들고 있지만, 미국 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천적인 조치들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南 당국, 美 눈치만 살펴..남북간 중대문제 표류" 불만 표출
문재인 대통령, 북미정상 약속 주시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남측 당국이 미국의 눈치를 보고 있어 남북 간의 '중대문제'들이 무기한 표류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주제넘는 허욕과 편견에 사로잡히면 일을 그르치기 마련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남조선 당국은 우리와의 대화탁에 마주앉아 말로는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떠들고 있지만, 미국 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천적인 조치들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것으로 하여 북남 사이에 해결하여야 할 중대문제들이 말꼭지만 떼놓은 채 무기한 표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신문은 남한 정부의 '한반도 운전자론'을 반박하면서 "(북미)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싱가포르 렉처' 발언을 직접적으로 비난했다.

신문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갑자기 재판관이나 된 듯이 조미(북미) 공동성명의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그 누구가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감히 입을 놀려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미 쌍방이 싱가포르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현실에 눈을 감고 주제넘는 예상까지 해가며 늘어놓는 무례무도한 궤설에 누가 귓등이라도 돌려대겠는가"라며 "쓸데없는 훈시질"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한 당국이 '대결시대의 사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의 말과 행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 요즘 통일부 당국자들이 때 없이 늘어놓는 대결 언동도 스쳐 지나지 않고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그러면서 "충고하건대 남조선 당국은 이제라도 제정신을 차리고 민심의 요구대로 외세 추종이 아니라 진정으로 자주통일의 길, 우리 민족끼리의 길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이 4·27 남북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부터 조성된 남북간 대화·화해 국면에서 남한 당국에 이처럼 고강도로 불만을 표출한 것은 드물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겨냥해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다만 노동신문은 '그 누구'라고만 지칭했을 뿐 문 대통령을 실명 거론하지는 않았다.

북한의 이날 주장은 남측이 북미관계와 비핵화 진전, 대북제재 등 주변 상황을 고려해 남북관계를 추진하면서 자신들의 기대만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최근 열리는 남북 당국간 회담에서도 경제협력 등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남북관계가 빠르게 진전하지 못하고 있는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도 이날 '싱가포르를 행각한(방문을 폄하한 표현) 남조선 당국자'를 거론하며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렉처 발언을 인용한 뒤 "남조선 당국은 앉을 자리, 설자리도 모르고 주제넘게 그 무슨 '엄중한 심판'을 운운하기 전에 판문점 선언 이행에서 제 할 바를 똑똑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