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重, 2600명 무급휴직 추진..노조는 "일방적 추진" 반발

박동해 기자 입력 2018.07.20. 18:56

현대중공업이 일감 부족으로 가동 중단을 선언한 해양부문 직원들에게 무급휴직을 제안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해양사업본부의 핵심 유지 인력을 제외한 직원들에 대한 무급휴직과 나머지 직원들의 기본급 20% 반납을 요구하는 '2018 단체교섭 회사 제시안'을 노동조합에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양부문에 일감이 아예 없기 때문에 무급휴직을 제안했다"며 "다만 당사자인 직원들이 거부하면 진행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양부문 수주잔고 '제로' "불가피한 조치"
노조는 "일방 조치" 분사 등 구조조정 중단 요구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제공). © News1 이철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현대중공업이 일감 부족으로 가동 중단을 선언한 해양부문 직원들에게 무급휴직을 제안했다. 무급휴직 대상자는 26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해양사업본부의 핵심 유지 인력을 제외한 직원들에 대한 무급휴직과 나머지 직원들의 기본급 20% 반납을 요구하는 '2018 단체교섭 회사 제시안'을 노동조합에 제안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수주 부진으로 이달말이면 해양 부문 수주 잔고가 바닥이 난다. 회사는 일감이 줄어들자 근무시간 단축과 순환 휴직, 교육 등을 진행해 왔지만 이마저도 한계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은 2014년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 원유생산설비를 수주한 뒤 현재까지 단 한건의 해양플랜트 사업도 수주하지 못했다. 강환구 사장은 다음달 해양부문의 가동 중단을 예고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양부문에 일감이 아예 없기 때문에 무급휴직을 제안했다"며 "다만 당사자인 직원들이 거부하면 진행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일방적인 조치"라며 반발했다. 노조의 반대로 무급휴직이 이행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노조는 이날 Δ분사, 아웃소싱 등 하청화 구조조정 중단 Δ해양부분 일감배정 Δ유휴인력 전환배치 Δ순환, 유급 휴직 실시 등의 내용을 담은 '노동조합의 고용안정과 노사 신뢰구축 방안'을 사측에 다시 제시했다.

pot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