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달픈 여름나기 현장..'지·옥·고'를 아시나요

입력 2018.07.20. 20:06 수정 2018.07.20. 20: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 옥 고'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지하방, 옥탑방 고시원에서 한 글자씩 따와 만든 말인데요.

더위에 취약한 지옥고에 사는 이들의 고달픈 여름나기 현장을 권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월세 20만 원 짜리 반지하방에서 자취를 하는 김모 씨.

짧은 옷을 입어도 높은 습도 탓에 온몸이 끈적입니다.

반지하방이라 바깥보다 습도가 두배 가까이 높아섭니다.

에어컨을 켜도 빨래는 마를 기미가 없습니다.

[김모 씨 / 대학생]
"이런 (곰팡이) 냄새까지 배니까, 그냥 사실 안 입었는데도 빨래를 두세 번 정도 할 때가 많아요."

월세 30만 원을 주고 옥탑방에 사는 김태현 씨.

땡볕에 달궈진 옥탑방은 한증막이나 다름없습니다.

[권 솔 / 기자]
바깥 온도는 33도인데요, 옥탑방 내부는 얼마나 더운지 직접 확인해 보겠습니다.

44도가 넘습니다.

오후 2시 열화상 카메라로 찍은 천장 표면온도는 70도에 육박합니다.

에어컨이 있어도 전기료 부담에 물을 뿌리는 게 전부입니다.

[김태현 / 서울 마포구]
"겁나긴 하더라고요. 에어컨 트는게."

고시원에서 취업을 준비 중인 김영종 씨.

새벽같이 고시원을 나서 가능한 늦게 돌아가려 합니다.

창문이라곤 화장실 밖으로 난 1개가 전부.

환기효과가 거의 없어 밤낮 없이 방안은 찜통입니다.

[김영종 / 취업준비생]
"커피값도 부담돼서 학원에 그냥 하루종일 있다가 밤되면 다시 (고시원으로) 오고."

주머니 가벼운 서민들이 사는 지옥고의 여름나기는 오늘도 버겁습니다.

채널A뉴스 권 솔입니다.

kwonsol@donga.com
영상취재 : 이 철 정기섭
영상편집 : 이희정
그래픽 : 윤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