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폭염으로 어제 하루에만 11명 사망

입력 2018.07.22. 10:09 수정 2018.07.22. 10:33

일본에도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말 하루 동안 고령자를 포함해 11명이 열사병 등 온열 질환 추정 증세로 사망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도쿄도 이타바시구의 한 아파트에선 70대 남녀가 온열 질환 증세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오사카시의 70대 부부와 사이타마현 소카시의 40대 후반 남성 등도 온열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에도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말 하루 동안 고령자를 포함해 11명이 열사병 등 온열 질환 추정 증세로 사망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어제 고기압의 영향으로 돗토리시와 교토부 마이즈루시가 각각 섭씨 38.2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900여 개 관측지점 중 170여 곳에서 35도 이상을 나타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도쿄도 이타바시구의 한 아파트에선 70대 남녀가 온열 질환 증세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오사카시의 70대 부부와 사이타마현 소카시의 40대 후반 남성 등도 온열 질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