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폭염 속 강원서 주말 무리한 산행으로 잇단 사고..16명 구조

입력 2018.07.22. 14:33 수정 2018.07.22. 14:35

강원 전역에 사흘째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산악사고가 주말 동안 잇따라 발생했다.

이 중 폭염 속 무리한 산행으로 탈진한 사고는 5건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폭염 속 무리한 산행은 탈진과 열사병, 집중력 저하로 인한 실족 등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한낮을 피해 짧은 산행 경로를 선택하고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체력 고갈을 방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악사고 구조 헬기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전역에 사흘째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무리한 산행으로 인한 산악사고가 주말 동안 잇따라 발생했다.

21일 오후 5시 40분께 모 고등학교 학생과 교사 170여명이 단체로 설악산을 오르던 중 박모(48) 교사와 박모(18) 군 등 8명이 폭염과 체력 고갈로 탈진 증세를 보여 2시간여 만에 소방 헬기에 의해 구조됐다.

이어 22일 오전 설악산 등반 중 무릎을 다친 70대 남성과 발목 부상을 당한 60대 남성이 각각 중청대피소와 오세암 인근에서 헬기로 구조됐다.

강원도소방본부는 21∼22일 양일간 총 9건의 산악사고가 발생해 16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 중 폭염 속 무리한 산행으로 탈진한 사고는 5건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폭염 속 무리한 산행은 탈진과 열사병, 집중력 저하로 인한 실족 등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한낮을 피해 짧은 산행 경로를 선택하고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체력 고갈을 방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yang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