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靑 인사기준에 부적합.. 김경수 뜻".. 前보좌관, 드루킹과 2월께 통화

입력 2018.07.23. 03:01 수정 2018.07.23. 11:36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수감 중)와 김경수 경남도지사(51)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던 한모 씨(49) 간 휴대전화 통화 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특검팀은 19일 한 씨를 불러 통화를 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한편 김 씨 등 수감 중인 경공모 회원 4명의 변호를 맡은 마준 변호사(40)는 19일 사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사카 총영사 불발 관련 언급.. 특검, 드루킹 녹음파일 확보

[동아일보]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수감 중)와 김경수 경남도지사(51)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었던 한모 씨(49) 간 휴대전화 통화 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특검팀은 19일 한 씨를 불러 통화를 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김 씨가 한 씨와의 통화 내용을 녹음한 시기는 올해 2월경. 자신이 이끄는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회원인 도모 변호사(61)와 윤모 변호사(46)를 각각 오사카 총영사와 청와대 행정관으로 김 지사를 통해 추천한 뒤 실패했다고 판단했던 때였다. 김 씨는 “왜 두 사람이 해당 인사로 부적합하다는 것이냐”라며 한 씨와 언쟁을 벌였다고 한다.

한 씨는 김 씨에게 “청와대에는 인사 기준이 있다. 더불어민주당원이면서 내부 활동을 활발히 한 사람이어야 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 기여한 사람이 많아 세운 원칙이라고 설명하면서 당원이긴 했지만 내부 활동을 하지 않은 변호사들은 인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취지였다. “(당시) 김 의원의 생각도 같냐”고 묻자 한 씨는 김 씨에게 “김 의원의 뜻”이라고 했다.

김 지사의 대학 후배이자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던 한 씨는 김 씨와 김 지사를 연결해 온 핵심 인물 중 하나다. 김 씨는 보안성이 강한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통해 한 씨에게도 김 지사에게 보낸 것과 같은 이른바 국내외 정세 등을 분석한 ‘온라인 정보보고’를 수차례 전송하고, 댓글 작업 관련 보고를 보냈다.

특검팀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해 2월 김 지사의 소개로 한 씨와 처음 만났고, 얼마 뒤 한 씨는 국회 관용 차량을 타고 경기 파주시 경공모 사무실을 찾았다. 당시 한 씨는 “김 지사로부터 여기에 재미있는 것이 있다고 들었다”며 경공모 회원 ‘서유기’ 박모 씨(30)가 작동시키는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봤다고 한다. 앞서 2016년 10월 김 지사가 이 시연을 봤다는 진술도 특검팀은 확보한 상태다.

특검팀은 김 씨가 구속된 다음 날인 3월 26일 경공모 회원 ‘성원’ 김모 씨(49)와 윤 변호사를 서울 여의도의 커피전문점에서 만난 한 씨가 “이 사건을 청와대에서 ‘로키’(low-key·이목을 끌지 않고 은밀히)로 관리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라고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한 씨는 19일 특검에서 이 같은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씨 등 수감 중인 경공모 회원 4명의 변호를 맡은 마준 변호사(40)는 19일 사임했다.

김동혁 hack@donga.com·정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