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는 '에어비앤비'와의 전쟁 중

구유나 기자 입력 2018.07.23. 03:55

세계 최대 숙박공유 플랫폼인 에어비앤비가 공공의 적이 됐다.

최근 각국 정부는 부동산 시장 안정과 이용자의 안전 등을 이유로 에어비앤비에 대한 영업 규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공유경제라는 신성장 동력을 저해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하지만 최근 각국 정부가 에어비앤비 규제를 강화하면서 성장세에 제동이 걸렸다.

히로유키 키시 게이오대 교수는 "정부 규제가 공유경제를 압박하고 있다"며 "오히려 에어비앤비를 제외한 다른 경쟁자의 시장 진입을 저해한다"고 AFP통신을 통해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유럽·아시아 등 규제장벽 높여.. '성장세 제동' 에어비앤비 IPO 미뤄
/AFPBBNews=뉴스1

세계 최대 숙박공유 플랫폼인 에어비앤비가 공공의 적이 됐다. 최근 각국 정부는 부동산 시장 안정과 이용자의 안전 등을 이유로 에어비앤비에 대한 영업 규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공유경제라는 신성장 동력을 저해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2008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창업한 에어비앤비는 전세계 191개국 8만1000여개 도시에 500만개 숙소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6년간 숙소가 40배 늘었다. 기업 가치는 약 300억달러(약 34조원)이다.

하지만 최근 각국 정부가 에어비앤비 규제를 강화하면서 성장세에 제동이 걸렸다. 베를린, 런던, 파리 등 유럽 주요 도시들은 일찌감치 에어비앤비 단기 임대 규제에 나섰다. 사람들이 실거주용이 아닌 에어비앤비 단기 임대 수익용 주택을 사들이면서 이미 과열된 부동산 시장 가격을 왜곡한다는 이유에서다. 또 정식 숙박업에 등록돼 있지 않아 이용자들의 안전 문제도 제기됐다.

에어비앤비의 고향인 미국도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뉴욕시의회는 만장일치로 에어비앤비를 비롯한 온라인 주택임대서비스 규제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에 따르면 업체는 집주인의 이름, 주소, 실거주 여부, 최근 거래내역 등 세부 정보를 매달 시에 제출해야 한다. 이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뉴올리언스 등 많은 주가 에어비앤비를 규제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개인 사업을 침해한다며 반발한다. 업체에 따르면 독일이 2016년 5월 집주인이 함께 거주한다는 조건에서 공간의 50%만 단기 임대하도록 규제를 가한 뒤 베를린 숙소 등록 건수는 한달 새 49% 급감했고 매출도 55% 줄었다.

기업공개(IPO)도 미뤘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CEO)는 늦어도 내년 현금 조달을 위한 IPO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지만 최근 이를 2020년으로 늦췄다. 이에 대해 사업성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앤디 콴 축치우 ACE경영경제연구소장은 "현재로서는 공유산업의 희망을 찾아볼 수 없다"며 "정부가 명확한 기준 없이 관련 업체들이 나가떨어질 때까지 규제를 강화하는 모습"이라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통해 분석했다. 히로유키 키시 게이오대 교수는 "정부 규제가 공유경제를 압박하고 있다"며 "오히려 에어비앤비를 제외한 다른 경쟁자의 시장 진입을 저해한다"고 AFP통신을 통해 지적했다.

하지만 에어비앤비 규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 1월 맥길대에서는 에어비앤비 때문에 지난 3년여간 뉴욕시 장기 임대 매물 1만3500여건이 사라졌고, 세입자 평균 임대 비용이 380달러(약 43만원) 올랐다고 분석했다. 또 에어비앤비 매출의 3분의 2가 규제안을 지키지 않은 불법 행위를 통해 발생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댄 갤버 마이애미비치 시장은 "에어비앤비는 포식자와 같다"며 "일반 거주지의 좋은 숙소들을 사들인 다음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집어 넣어 매출을 극대화하려고 한다"고 CNBC를 통해 지적했다.

에어비앤비는 공유숙박업체 규제를 피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에어비앤비는 지난달 미국 부동산기업인 센츄리21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세입자들에게 에어비앤비를 통해 재임대가 가능한 매물을 소개하고 있다. 수익은 세입자가 70%, 임대인이 23%, 센츄리21이 7%를 나눠 갖는다.

켈렌 제일 휴스턴대 법대 교수는 "절대적인 규제 방안을 마련하기보다는 지방 정부가 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규제하도록 하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퓨리서치센터를 통해 의견을 밝혔다.

구유나 기자 yun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