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회찬, 특검 수사 중 '극단 선택' 충격..어떤 혐의 받았나

나운채 입력 2018.07.23. 11:14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모(49)씨 측으로부터 5000만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노회찬(62)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후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가 경공모 측으로부터 강연료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루킹 측 5000만원 불법 정치자금 혐의
특검, 강연료 명목 등 돈 받은 정황 포착
노회찬, 오전 투신 사망..미국 귀국 직후
유서에 "금전받은 사실 있어..청탁 아냐"
【인천공항=뉴시스】조성봉 기자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지난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차량에 타고 있다. 2018.07.22.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모(49)씨 측으로부터 5000만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노회찬(62)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신자살로 생을 마감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노 원내대표가 이런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지난 2016년 드루킹이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으로부터 2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5000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드루킹의 최측근인 필명 '아보카' 도모(61) 변호사로부터 드루킹을 소개받은 뒤 불법 자금을 건네받았다는 의혹이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대선 직전 경공모 관련 계좌에서 16개월 동안 약 8억원가량의 자금 흐름을 포착,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드루킹 측이 노 원내대표에게 5000만원대 불법 자금을 건넨 의혹도 포함됐다.

사건을 넘겨받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선관위에서 제출받은 계좌 136개를 포함해 모두 139개 계좌를 분석한 뒤 정치권과 오간 자금은 없다고 결론 내리고,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특검팀은 도 변호사가 위조된 증거를 제출토록 함으로써 당시 수사 과정에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고 판단했다. 도 변호사가 돈다발 사진을 연출하는 등 증거를 위조해 당시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본 것이다.

특검팀은 이 같은 의혹으로 도 변호사를 조사하던 중 지난 17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법원은 "긴급체포의 적법 여부(긴급성)에 의문이 있다"며 "증거위조교사 혐의에 관해 법리상 다툼의 여지가 있음을 고려할 때 구속의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영장을 기각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신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국토교통위원회 회의실에 노 원내대표의 빈자리가 보이고 있다. 2018.07.23. yesphoto@newsis.com

이후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가 경공모 측으로부터 강연료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었다. 5000만원 외 또 다른 불법 정치자금 수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좌추적 등 수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특검팀은 노 원내대표 측에 대한 소환조사 등을 통해 해당 의혹을 풀어나가려 했다. 그러나 핵심 수수자인 노 원내대표가 스스로 목숨을 끊음에 따라 수사 차질은 불가피하게 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38분께 서울 중구 신당동 소재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전날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지 하루만이다.

경찰은 해당 아파트 17층~18층 계단참에서 노 원내대표의 외투와, 외투 속 지갑 및 신분증, 정의당 명함, 유서 등을 발견했다. 그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na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