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종합]'드루킹 불법자금 의혹' 노회찬, 아파트 투신.."청탁 무관"

이예슬 입력 2018.07.23. 12:05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38분께 서울 신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노 원내대표가 아파트 현관 앞에 떨어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 17층~18층 계단 참에 노 원내대표의 외투와, 외투 속 지갑 및 신분증, 정의당 명함, 유서 등이 발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9시30분께 투신..경비원이 최초 발견
"일하다 퍽 소리 나 보니 사람 떨어져있어"
노 의원의 모친과 동생이 거주하는 아파트
유서 "청탁과는 관련 없다..가족에게 미안"
특검 "평소 존경하던 분이다..굉장히 침통"
【서울=뉴시스】드루킹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신한 23일 오전 사고현장에서 경찰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18.07.23.(사진=독자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손정빈 기자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의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38분께 서울 신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노 원내대표가 아파트 현관 앞에 떨어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아파트 17층~18층 계단 참에 노 원내대표의 외투와, 외투 속 지갑 및 신분증, 정의당 명함, 유서 등이 발견됐다.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신고자인 경비원은 "분리수거장에서 일하고 있었는데 퍽 소리가 나서 보니 사람이 떨어져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아파트에는 노 의원의 모친과 동생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의 자택이 지역구인 경남 창원에 있다보니 국회 일정 등이 많은 노 의원이 이 집에도 머물렀다는 전언이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23일 오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중구 한 아파트에서 경찰 과학수사대가 조사를 하고 있다.2018.07.23.suncho21@newsis.com

현장에는 검안의가 도착하지 않아 아직 시신 수습을 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보존조치 등을 해 놓고 주변 탐문을 지속하고 있다.

노 원내대표는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모(49)씨 측으로부터 5000만원대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었다.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는 투신 소식을 접한 뒤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굉장히 침통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허 특검은 "(노 의원은) 이 나라 정책사에 큰 획을 그었고 이 나라 의정활동에 큰 장식을 하신 분"이라며 "오늘 (노 의원의 투신자살) 보고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평소에 정치인으로 존경해오던 분이셨는데 직접 본 적은 없지만 먼거리에서 늘 그분의 흔적을 바라봤다"며 "노 의원의 명복을 깊이 빌고 유가족에게 개인적으로도 깊고 깊은 유감의 말을 드린다"고 전했다.

ashley85@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