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정의당 "특검 무도한 행태, 결코 좌시 않겠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입력 2018.07.25. 17:48

정의당은 25일 심상정 의원과 김종대 의원을 조사하겠다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방침에 발끈하며 "무도한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드루킹 특검이 오늘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과 관련해서 우리당 심상정 의원과 김종대 의원을 조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특검의 주장은 어떤 의도인지, 어떤 내용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특검, 김종대·심상정 언급에 "허위정보를 근거로 공당의 정치인을 음해"
정의당 (사진=윤창원 기자)
정의당은 25일 심상정 의원과 김종대 의원을 조사하겠다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방침에 발끈하며 "무도한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드루킹 특검이 오늘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과 관련해서 우리당 심상정 의원과 김종대 의원을 조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특검의 주장은 어떤 의도인지, 어떤 내용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지금 특검의 형태는 허위정보를 확대, 재생산해서 유포하고 있는 것"이라며 "트위터상에 무분별하게 떠도는 허위정보를 근거로 공당의 정치인을 음해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의 이런 무도한 행태를 결과 좌시하지 않겠다"며 "특검은 지금이라도 본연의 임무로 복귀하기 바란다"고 했다.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드루킹 트위터에 올라온 (정의당에 대한) 협박성 추정 내용을 면밀히 조사할 예정"이라며 "현재는 (노회찬 의원) 장례식 기간이라 관련자를 소환하긴 어려운 만큼 드루킹과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다음 (트위터에 언급된) 정의당 관계자들에게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검토하겠다"며 "이 부분은 수사에 포함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본류(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가 아닌 지류(정의당)에 대해 특검이 강한 수사를 할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 의원에 대한 수사가 핵심인 특검이 고(故) 노회찬 의원에 대한 우회 수사에 집중한데 대한 비판적 시각도 없지 않기 때문이다.

드루킹이 지난해 5월 자신의 SNS에 올린 글. (사진=드루킹 트위터 캡처)
드루킹은 지난해 '야 정의당과 심상정패거리들…너희들 민주노총 움직여서 문재인정부 길들이려고 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내가 미리 경고한다.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커넥션 그리고 노회찬까지 한방에 날려버리겠다. 못 믿겠으면 까불어보든지'라는 글을 트위터에 게시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kimgu88@c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