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비자생활협동조합, 중소기업 범위 포함된다..중기기본법 개정

입력 2018.07.26. 19:31 수정 2018.07.26. 19:39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육성 시책의 대상이 되는 중소기업 범위에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을 포함하는 내용의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이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은 중소기업 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그간 중소기업 지원을 받을 수 없었다.

공포 후 6개월 후인 내년 2월부터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도 창업, 자금, 판로 등 중소기업으로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소벤처기업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육성 시책의 대상이 되는 중소기업 범위에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을 포함하는 내용의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이 2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재 정책자금 등 대부분의 중소기업 지원의 경우 지원 대상이 되려면 중소기업기본법 상 중소기업 범위에 포함돼야 한다.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은 중소기업 범위에 포함되지 않아 그간 중소기업 지원을 받을 수 없었다.

공포 후 6개월 후인 내년 2월부터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도 창업, 자금, 판로 등 중소기업으로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 물자, 서비스의 공동 구입·생산·공급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서민경제를 활성화하는 등 국가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가 고려됐다"며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의 자금난 해소, 판로 확대 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amj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