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은문화원, '오장환 디카시 신인 문학상' 제정.. 첫 시상

김을지 입력 2018.07.27. 08:23

충북 보은문화원은 이 지역 출신 오장환 시인(1918~1953) 탄생 100주년을 맞아 오장환 디카시 신인 문학상을 제정, 올해 첫 시상한다고 26일 밝혔다.

디카시는 자연이나 사물에서 포착한 시적 형상을 디지털카메라로 찍은 영상에 5행 이내의 문자를 섞어 표현한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다.

이 문화원은 내달 1∼31일 디카시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작을 접수한다.

올해가 탄생 100주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북 보은문화원은 이 지역 출신 오장환 시인(1918~1953) 탄생 100주년을 맞아 오장환 디카시 신인 문학상을 제정, 올해 첫 시상한다고 26일 밝혔다.

디카시는 자연이나 사물에서 포착한 시적 형상을 디지털카메라로 찍은 영상에 5행 이내의 문자를 섞어 표현한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문학 장르다. 누구나 쉽게 창작 가능한 게 장점이다.

이 문화원은 내달 1∼31일 디카시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후보작을 접수한다. 1인당 5∼10편을 응모할 수 있다. 당선작(1편)에는 300만원의 시상금과 상패를 준다.

오장환은 1918년 보은군 회인면에서 태어났다. 올해가 탄생 100주년이다. 1933년 조선문학에 '목욕간'을 발표한 뒤 시인부락과 자오선 동인으로 활동하다가 1946년 월북했다. 주요 시집으로는 성백(1937년), 헌사(1939년) 등이 있다. 보은문화원은 그의 문학정신을 기리는 오장환 문학제를 매년 10월 연다. 올해 10월 19일에는 23번째 행사가 열린다.

보은=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