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진보단체, 인천 '맥아더 동상' 불 질러.."미군 추방하라"

입력 2018. 07. 27. 11: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한 진보단체가 인천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을 질러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의 화재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3m가량 높이의 동상 왼쪽 다리 부분이 검게 그을린 것으로 확인됐다.

반미 자주 통일 운동을 전개해 온 평화협정운동본부 회원 2명은 이날 오전 2∼3시께 사다리를 이용, 공원 내 4m 높이의 돌탑에 오른 뒤 '점령군우상철거! 세계비핵화! 미군추방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돌탑 정상 부분에 있는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을 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자신들이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을 질렀다며 경찰에 자수 의사를 전했다.

이 단체는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아 "이 땅 분단의 원흉이며 전쟁우상인 맥아더와 미군기지 유령을 몰아내야 한다"며 화형식을 진행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회원 2명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에 나서는 한편 정확한 화재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