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정미 "노회찬처럼 당당히 앞으로 나아갈것..특검 단호히 대처"(종합)

입력 2018.07.30. 10:49 수정 2018.07.30. 14:32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30일 "정치가 좌우로 흔들릴 때 한 치 흔들림 없이 오직 아래로 시선을 내리꽂은 노회찬처럼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고(故) 노회찬 의원 장례를 마무리한 뒤 정의당을 대표해 국회 정론관에 선 이 대표는 '국민께 드리는 감사인사'를 통해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수 없지만, 우리가 모두 노회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서 국민께 감사.."홍준표, 평화 얻길..슬픔 공감하는 게 사람"
국민께 감사 인사하는 이정미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보내주신 국민께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30일 "정치가 좌우로 흔들릴 때 한 치 흔들림 없이 오직 아래로 시선을 내리꽂은 노회찬처럼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오열하는 이정미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7일 서울 세브란스병원에서 고 노회찬 의원을 떠나보내며 오열하고 있다. 2018.7.27 jjaeck9@yna.co.kr

고(故) 노회찬 의원 장례를 마무리한 뒤 정의당을 대표해 국회 정론관에 선 이 대표는 '국민께 드리는 감사인사'를 통해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수 없지만, 우리가 모두 노회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 대표와 함께 심상정·윤소하·김종대·추혜선 등 정의당 의원 전원이 함께했다.

이 대표는 "암흑 같고 비현실적인 일주일이었고, 아직도 우리가 이렇게 서 있는 자리에 그가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며 "이 비통함의 절벽 앞에서 저희를 외롭지 않게 만들어준 것은 바로 여러분"이라며 애도 물결에 동참한 국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국민께 고개 숙여 인사하는 정의당 당직자들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당직자들이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보내주신 국민께 고개 숙여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mtkht@yna.co.kr

이어 "돌이켜보면 지난 한주는 그가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갈아 넣어 만든 진보정치의 역사가 얼마나 슬프도록 위대한 것인지 알게 한 시간이었다"며 "시민들의 눈물과 울음이 그것을 웅변했고, 저희는 노회찬을 지키지 못했지만 여러분이 노회찬을 지켜주셨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기록적인 폭염에도 빈소와 분향소를 찾은 7만여 명의 추모객을 비롯해 조의를 표한 문재인 대통령, 국회장(葬)을 치르게 해준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 관계자, 그리고 새로운 당원 가입자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영결식장에 도열해 고인을 맞이한 국회 청소노동자와 장지로 가는 길을 안내해준 택시노동자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그는 "어쩌면 알게 모르게 많은 시민 곁엔 이미 노회찬이 있었다"며 "누군가에겐 정치의 유쾌함과 통쾌함을 선사하는, 누군가에는 투명인간(사회적 약자)을 위해 항상 낮은 곳에서 분투하는 노회찬이었다"고 회고했다.

이 대표는 "이제 정의당은 그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모은 힘을 쏟겠다"며 "우리 모두의 삶에 노회찬을 부활시키는 것이야말로 노회찬의 간절한 꿈에 성큼성큼 다가가는 길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국민께 감사 인사하는 이정미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보내주신 국민께 감사인사를 하고 있다. mtkht@yna.co.kr

아울러 이 대표는 한때 노 의원을 수사 선상에 올린 데 이어 심상정·김종대 의원에 대한 조사방침을 밝힌 '드루킹' 특검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강조했다.

그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특검이 과도하게 언론에 흘리는 부분에 대해선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와 관련, 당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노 의원 사망으로 공석이 된 원내대표 후임 인선과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복원 문제 등을 논의한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페이스북 글을 올린 데 대해 "홍 전 대표가 이젠 진심으로 마음의 평화를 얻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슬픔과 고통에 공감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인데 우리 정치가 적대적인 언어로 인간의 마음조차 무너뜨리는 일들이 많이 있었고, 그것 때문에 우리 정치가 참 많이 나빠졌다"고 언급했다.

vivid@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