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노회찬 보낸 정의당 "특검 언론플레이 대응 TF 구성"

이슬기 기자 입력 2018.07.30. 12:42 수정 2018.07.30. 14:1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 노회찬 의원의 장례를 마친 정의당은 30일 “노회찬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온 힘을 쏟겠다”며 고인의 장례 절차에 동참해준 국민에 사의를 표했다. 또 ‘드루킹’ 특별검사팀이 사실에 근거치 않은 내용을 언론에 퍼뜨리고 있다며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심상정·김종대·윤소하·추혜선 의원 등 정의당 주요 당직자들은 이날 전원 검은 옷을 차려입고 국회 정론관을 찾아 ‘국민께 드리는 감사인사’를 발표했다. 이 대표는 “누구도 노회찬을 대신할 수 없지만, 우리 모두가 노회찬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회장(葬) 위원장을 맡았던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지도부, 각각 추모제와 장례식을 치른 연세대와 세브란스병원, 청소·택시 노동자들, 장례 절차에 참여해준 일반 국민 등을 일일이 열거하며 답례했다.

그는 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특검의 ‘표적 수사’를 문제삼으며 “당과 관련해 사실에 근거치도 않고 조사도 진행되지 않은 것에 대해 특검이 언론에 과도하게 이야기를 퍼뜨리는 부분에 대해 당 차원에서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특검이 앞서 심상정·김종대 의원에 대한 소환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선 “특검 스스로 소환 계획을 언급했던 것을 부적절한 판단이었다고 발표한 것 아닌가”라며 대응 차원의 당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 의원의 별세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된 것과 관련, 이 대표는 “향후 의원총회에서 논의를 시작하고 민주평화당과도 정식으로 이야기를 해야 한다”며 “지금 바로 어떠한 답이 나오기는 어렵고, 당내에서 먼저 여러 논의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