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국제

[월드 이슈] 백인·부유층·연줄 좋은 학생..하버드대 'Z리스트' 논란

임국정 입력 2018.07.31. 14: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사학 명문인 하버드대학이 이른바 '금수저' 학생들을 따로 관리해 입학 시 우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보스턴 글로브 등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배경은 좋지만 성적이 부족한 학생을 리스트에 올려두고 매년 이들 중 50~60명씩을 입학시켜 왔다.

매년 신입생 1600여명을 선발하는 하버드대가 2014년 이후 최근까지 Z리스트를 통해 입학시킨 학생은 전체의 3%를 넘는 한해 50~60명 수준이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버드대, 금수저 'Z리스트'로 특별관리해 입학 시 우대

미국의 대표적인 사학 명문인 하버드대학이 이른바 ‘금수저’ 학생들을 따로 관리해 입학 시 우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보스턴 글로브 등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배경은 좋지만 성적이 부족한 학생을 리스트에 올려두고 매년 이들 중 50~60명씩을 입학시켜 왔다. 이같은 하버드대의 입학 정책은 미국의 소수계 우대 정책에 반대하는 단체인 ‘공정한 입학을 위한 학생들’(SFA)이 하버드대가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을 차별했다며 지난달 대학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하버드대 캠퍼스. AP=연합뉴스
대개 미국 대학들은 자체적으로 입학 명단과 거부 명단, 대기자 명단 등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른바 ‘Z리스트’로 불리는 하버드대 명단은 이런 일반적인 명단과는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신입생 1600여명을 선발하는 하버드대가 2014년 이후 최근까지 Z리스트를 통해 입학시킨 학생은 전체의 3%를 넘는 한해 50~60명 수준이다. 학교는 입학 시기를 한해 늦추는 ‘입학 유예’(deferred admission) 조건으로 이들을 받아들여 왔다. 이들 중 70%가 백인이며, 절반은 부모가 하버드대 출신이다. 또한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은 소수고, 60% 가까이는 학장이 ‘특별 관리’하는 주요기부자나 기부 가능성이 큰 인사를 부모로 둔 ‘금수저’ 학생들이었다. 이 학생들의 성적은 하버드대 입학이 간당간당한 수준이어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면 입학이 가능했을지 불분명하다.

하버드대는 Z리스트의 존재를 밝히길 꺼리며 이같은 명단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함구해왔다. 그러나 이번 소송으로 대학이 SFA에 제공한 5년치 입학 관련 자료와 내부 이메일 등을 제공하면서 소문만 무성하던 Z리스트의 윤곽이 드러난 것이다.

SFA에 법률 조언을 해주는 리처드 칼렌버그 센추리재단 연구원은 이를 하버드대로 가는 ‘뒷문’ 같은 것이라며 “백인, 부유층, 연줄 좋은 학생들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이런 특혜 제도를 없애면 하버드대의 인종·사회경제적 다양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하버드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학업 성적의 우수성부터 학생들이 다양한 학업적 관심사와 관점, 능력을 갖춘 동료들로부터 배울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캠퍼스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부분까지 복합적인 측면을 고려해 신입생을 선발한다”고 해명했다.

하버드대가 이같은 선발 제도를 포기할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인다. 동문과 기부자들을 만족시키는 한편 입학이 ‘매우 까다로운’ 학교라는 명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대학 관계자들도 ‘동문자녀 특례입학’이 동문들의 애교심을 고취하고, 370억달러(약 41조3000억원)에 이르는 기부금을 더욱 늘리는 방안이라고 귀띔했다.

임국정 기자 24hou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