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강원도 홍천 40.3도..우리나라 기상관측 이래 역대 최고(2보)

입력 2018.08.01. 14:11

강원도 홍천의 수은주가 1일 40.3도까지 치솟아 기상관측 이래 역대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9시께 40.1도를 기록한 뒤 오후 2시 1분께 40.3도로 기온이 더 올랐다.

우리나라 기상관측 역대 최고 온도다.

부산·인천 1904년, 서울 1907년 등 현대적인 기상관측 장비가 도입된 20세기 초반 이래 전국에서 40도를 돌파한 적은 1942년 8월 1일 대구(40.0도)가 유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강원도 홍천의 수은주가 1일 40.3도까지 치솟아 기상관측 이래 역대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9시께 40.1도를 기록한 뒤 오후 2시 1분께 40.3도로 기온이 더 올랐다.

우리나라 기상관측 역대 최고 온도다.

부산·인천 1904년, 서울 1907년 등 현대적인 기상관측 장비가 도입된 20세기 초반 이래 전국에서 40도를 돌파한 적은 1942년 8월 1일 대구(40.0도)가 유일했다.

앞서 경북 의성은 올해 7월 27일 39.9도, 충북 추풍령은 1939년 7월 21일 39.8도를 기록한 바 있다.

ksw08@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