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김경수 PC '완전 삭제'..드루킹 연루 핵심 증거 '증발'

정진우.박태인 입력 2018.08.02. 11:43 수정 2018.08.02. 17: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루킹 사건 4개월 만에 국회 압수수색
김 지사 의원시절 사용한 컴퓨터 '로(low) 포맷'
"내용 완전 삭제돼 복구 불가능"


'김경수 PC' 완전삭제…증발한 핵심 증거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2일 오전 김경수 경남지사의 도청 집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사용하던 업무용 PC가 복구 불가능한 수준으로 포맷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이날 김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하던 PC를 확보하기 위해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국회사무처와 의원회관을 압수수색했다. 하지만 ‘드루킹’ 김동원씨와 김 지사의 공모 관계를 입증할 수 있는 핵심 단서는 폐기됐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2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전방위적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김경수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한 의원회관 사무실, 김 지사 경남도청 집무실로 향하는 최득신 특검보, 김 지사 관사.[연합뉴스]
김 지사 측은 “국회의원직을 그만 둘 때 국회에서 요구하는 절차에 따라 PC를 제출했을 뿐 PC저장 내용을 의도적으로 삭제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도 “전 의원과 보좌진이 사용했던 컴퓨터는 개인 정보 유출을 우려해 데이터를 완전 삭제하는 로(low) 포맷을 적용한다”며 “김 지사가 사용했던 컴퓨터도 같은 규정으로 처리됐다”고 말했다.

로 포맷은 일반 포맷과 달리 컴퓨터 하드디스크의 데이터를 완전히 삭제하는 영구 포맷 방식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하드디스크에 적용된 ‘디가우징’(강력한 자성을 통한 파일 영구 삭제)과 마찬가지로 포렌식 기법을 적용해도 파일 복구가 불가능하다.

다만 국회의원의 경우 통상 국회사무처에 포맷을 맡기기 전 PC에 저장된 내용을 사본 형태로 복사해 간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 지사가 개인적으로 관련 파일을 갖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압수수색 시점 너무 늦었다"
당초 특검팀은 드루킹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 지사의 전 보좌관 한모씨가 사용했던 컴퓨터 역시 확보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결국 국회 내 주된 압수수색 대상을 김 지사의 PC가 아닌 일정관리 비서가 사용하던 PC로 변경해 영장을 집행했다.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확보된 내용을 김 지사의 일정과 비교·대조하며 연관성을 찾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포렌식 전문가인 이상진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원장은 “로 포맷이 적용된 하드디스크의 복구는 현재 기술로는 불가능하다”고 했다. 포렌식 수사에 정통한 또다른 수사관도 “압수수색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분석했다.


취임 한달 된 김경수 지사, 압수수색 성과 낼까
김경수 경남지사의 모습. [연합뉴스]
특검 안팎에선 이번 압수수색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김 지사와 그의 보좌진이 사용했던 컴퓨터는 국회사무처 규정상 이미 로 포맷이 됐고, 경남도청 집무실과 관사에서는 핵심 증거물이 보관돼 있을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취임한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상태다.

특검 관계자는 “댓글 여론조작 등 드루킹과 경공모의 범행은 대부분 김 지시가 국회의원이던 시절 진행됐다. 도청 내에 관련 증거물이 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을 알지만 압수수색이 끝나기 전까진 그 누구도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야권 "경찰이 눈치보다 증거 사라져"
김 지사가 의원 시절 사용했던 PC 저장 자료가 삭제된 것이 알려지자 야권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앞서 ‘드루킹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이 증거 확보에 주춤하던 사이 사건의 핵심 증거가 인멸됐다는 것이다.

야권 관계자는 “특검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김 지사의 전 컴퓨터를 확보할 수 있었다면 당연히 경찰도 가능했던 것”이라며 “경찰이 정권 눈치를 보며 미적대던 사이 김 지사에게 불리한 수많은 증거들이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정진우·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12.17. 03:2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