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동산 양극화' 이후..15년 장기거주 '토박이' 늘었다

류정민 입력 2018.08.07. 13:13 수정 2018.08.07. 14:46

아파트 시설은 낡았지만 가격은 금값이다.

'부동산 양극화'가 심화하면서 현재 주택에서 15년 이상 장기 거주하는 사람이 늘어났다.

예를 들어 20~30대 젊은 부부는 직장도 가깝고 교통 환경도 좋은 서울 거주를 희망하기 마련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서울 고소득층의 장기 거주 비율 증가는 재건축 사업에 대한 기대감과 맞물려 있다"면서 "거주 기간이 길면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남권 재건축 기대, 낡은 주택서 장기거주..서울 밖 나가면 집값 격차 때문에 돌아오기 어려워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은 1970~1980년대에 지은 노후 아파트가 즐비하다. 아파트 시설은 낡았지만 가격은 금값이다. 지난달 신현대11차 전용면적 183.41㎡가 36억8000만원에 팔렸다. 신현대11차는 1983년 건축된 아파트다. 압구정동 노후 아파트에 오랜 세월 사는 사람이 많다는 점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교육이나 교통 등 생활 환경도 장점이지만, 재테크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현재 추진하는 재건축이 마무리되면 아파트 값이 얼마나 뛸지 상상하기도 어렵다. '대한민국 부촌 1번지', 압구정동 거주는 그 자체로 자부심이다.

#경기도 성남 수정구 단대동 희망아파트는 1984년 건축됐다. 신현대11차와 준공 시기는 비슷하지만 가격은 하늘과 땅 차이다. 지난 6월 75.24㎡는 1억8600만원에 거래됐다. 이 지역 주민 중에서도 자녀 교육 등 다양한 이유로 서울 입성을 희망하는 이들은 많지만 현실의 벽 앞에서 좌절할 수밖에 없다. '사교육 1번지' 강남구 대치동의 은마아파트 84.43㎡는 지난달 전세 거래 가격이 6억원에 달했다. 단대동 아파트를 팔아도 서울 전셋집을 구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부동산 양극화'가 심화하면서 현재 주택에서 15년 이상 장기 거주하는 사람이 늘어났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현재 주택에서 15년 이상 거주한 사람의 비율은 전국 평균 19.6%다. 2014년 17.4%, 2016년 18.2% 등 늘어나는 추세다. 지방과 비교할 때 15년 이상 장기 거주자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수도권과 서울도 같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수도권은 2014년 12.1%, 2016년 13%, 2017년 15.1%로 조사됐다. 서울은 2014년 12.6%, 2016년 14.2%, 2017년 15.1%로 나타났다.

현재 거주지에서 오랜 세월 사는 것은 과거에 시골 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던 모습이다. 집성촌이 발달하면서 한 번 거주한 곳에서 평생 사는 사람도 많다. 서울도 과거에는 태어난 곳에서 오래도록 살아간 '토박이'가 많았다. 하지만 1970~1980년대 개발의 물결을 타고 대단위 택지 개발이 이어지면서 집과 골목길은 모두 추억의 공간이 돼버렸다. 자연스럽게 이웃사촌, 동네 친구와 작별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됐다.

서울의 대단위 주거 단지 개발이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고 부동산 양극화까지 심화하면서 토박이 문화가 되살아나고 있다. 서울 거주 선호 현상은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예를 들어 20~30대 젊은 부부는 직장도 가깝고 교통 환경도 좋은 서울 거주를 희망하기 마련이다. 어렵게 돈을 모아 서울에 신혼집을 마련해도 2년마다 증가하는 전셋값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서울 근교 도시로 이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서울 밖으로 한 번 나가면 다시는 돌아오기 어렵다는 점이다. 과천이나 분당 정도를 제외하면 서울 주변 도시의 집값 상승률은 서울과 차이가 크다. 서울 집값은 해마다 뛰는데 근교 도시의 집값은 조금씩 오르거나 심지어 하락하고 있다. 결국 서울 집값과의 격차가 점점 벌어지면서 '인(in) 서울'의 꿈이 멀어진다는 얘기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인구통계학적으로 보면 서울에서 전월세로 살다가 나이가 들어가며 경기도로 넓은 집을 찾아가는 행태가 일반적인데 문제는 서울과의 집값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고소득층은 점점 서울로 이동하고 저소득층은 외곽 지역으로 밀려나는 '주거의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부동산 재테크를 경험한 사람은 서울 밖 이사를 주저하게 된다는 점이다. 이는 수도권 고소득자의 15년 이상 장기 거주 비율의 변화로도 알 수 있다. 2014년 수도권 고소득자의 15년 이상 장기 거주자 비율은 9.3%에 머물렀다. 고소득자의 15년 이상 장기 거주 비율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2016년 10.9%, 2017년 13.4%로 나타났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서울 고소득층의 장기 거주 비율 증가는 재건축 사업에 대한 기대감과 맞물려 있다"면서 "거주 기간이 길면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