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운동권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36%가 운동권·시민단체 출신

이민석 기자 입력 2018.08.08. 03:07 수정 2018.08.08. 09:35
비서실만 따지면 61% 달해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 비서관 후속 인선에서 운동권과 시민단체 출신들을 대거 기용하면서 비서실의 이념 색채가 더욱 강해졌다.

청와대 비서실과 정책실, 안보실의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나 대학 총학생회장 등 운동권 출신이나 각종 시민단체 출신은 전체 64명 중 23명(36%)이었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관장하는 비서관급 이상 31명만 대상으로 좁히면 운동권·시민단체 출신은 전체의 61%(19명)에 달한다. 작년 연말(17명)보다 비중이 더 늘었다.

이들은 주로 정무·민정·홍보 업무를 맡고 있다. 문 대통령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핵심 참모 그룹에 운동권·시민단체 출신이 대다수 포진해 있는 것이다.

서울대 삼민투 부위원장 출신의 정태호 일자리수석, 국민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부산·울산 지역 총학생회협의회 의장 출신인 송인배 정무비서관과 함께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 등이 모두 학생 운동권 출신이다. 특히 대통령 비서실의 경우 전대협 3기 의장 출신인 임종석 실장을 중심으로 '전대협 세대'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한병도 정무수석은 임 실장과 같은 시기 활동하면서 전대협 산하 전북 지역 조국통일위원장을 지냈다. 신동호 연설비서관은 전대협 문화국장 출신이고,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전대협 연대사업국장을 거쳤다. 청와대와 정부의 정책 추진 우선순위를 정하는 김영배 신임 정책조정비서관도 전대협 산하 서총련 간부를 지냈다.

한편 지난 6일 임명된 정현곤 시민참여비서관,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은 최근까지도 재야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정 비서관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爆沈)에 의혹을 제기하는 '천안함을 묻는다' 공동 집필자로 참여했다. 강 비서관은 민노당 단병호 의원 보좌관, 민변 사무총장을 지냈고 최근엔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주장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