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남북 힘 합쳐 일제 강제동원 사죄받자" 공동행동 발족

입력 2018.08.09. 13:35

한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일본의 강제동원 등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자는 단체가 출범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민족문제연구소, 흥사단, 민주노총 등 각계 10여 개 단체가 모여 결성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족을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측 민화협 "겨레의 피값 받아내야"..강제동원 재판거래 의혹 관련 공개질의
'대일과거 청산을 위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가자가 발언하고 있다. 2018.8.9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일본의 강제동원 등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자는 단체가 출범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민족문제연구소, 흥사단, 민주노총 등 각계 10여 개 단체가 모여 결성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족을 알렸다.

공동행동은 "일본 식민지배의 과거사를 청산하고 한일관계를 올바르게 정립하며, 일제 강제동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동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를 위해 "남북 교류를 통해 지속 가능하고 실천적인 남북 공동대응을 만드는 동시에 재일동포와의 교류, 한일 시민연대, 동아시아와 국제적 차원의 평화연대 등을 통해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한다"는 활동 방향을 제시했다.

공동행동은 발족선언문에서 "일본 정부는 식민주의 청산 요구에 성실하게 응답하는 대신 역사의 시계를 되돌리려고 한다"며 "대일 과거 청산을 위해 뜻을 같이하는 남과 북, 재일동포, 일본을 비롯한 세계 시민과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는 연대사를 보내 "일본의 과거죄악(을) 청산(하는) 운동은 우리 겨레의 원한을 풀어주고 후대들에게 력사(역사)의 진실을 바로 심어주기 위한 정의로운 운동"이라고 강조했다.

북측 민화협은 "일본이 군국주의 부활과 재침 책동에 열을 올리는 오늘 이를 저지하고 우리 겨레의 피값(핏값)을 받아내는 것은 민족 공동의 과제"라며 "공동행동이 판문점 선언의 기치 밑에 조국통일의 밝은 미래를 열어가는 선봉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강제동원 피해 증언하는 김한수 할아버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발족 기자회견에서 강원동원 피해자인 김한수 씨가 발언하고 있다. 2018.8.9 saba@yna.co.kr

일본 시민단체 '조선인 강제노동 피해자 보상입법을 위한 일한공동행동'은 "공동행동의 결성을 환영하며 공동행동과 손잡고 운동을 추진할 일본 측 단체를 조속히 발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강제동원 피해자였다는 김한수(100) 씨는 "일본은 항상 말로만 청산을 얘기했지 실질적으로는 사과 한마디 들어본 적 없다"며 "개같이 끌려가서 고생했던 사람으로서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공동행동은 앞으로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강제동원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외교부에 공개질의를 보내는 한편 강제동원 손배소의 정의로운 판결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대법원 앞에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남북 공동 강제동원 피해실태 조사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남·북·재일교포 공동 강제동원 피해자 증언대회 및 진상규명 토론회 개최 등을 북측 민화협에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