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경수 가격한 보수단체 회원, 폭행 현행범으로 검거

김은총 입력 2018.08.10. 10:08

특검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50대 보수단체 회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 지사의 뒤통수를 한 차례 가격하고 뒷덜미를 강하게 잡아끈 천모씨를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천씨는 특검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성향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보수단체 회원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천씨에게 폭행을 당한 김 지사는 휴가를 하루 연장하고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유튜브 캡처

[이데일리 김은총 기자] 특검 조사를 받고 귀가하던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50대 보수단체 회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김 지사의 뒤통수를 한 차례 가격하고 뒷덜미를 강하게 잡아끈 천모씨를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천씨는 이날 오전 5시 20분경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하던 김 지사를 뒤에서 잡아채 끌고 간 뒤 휴대전화로 목덜미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 지사가 휘청거리며 셔츠 단츠가 풀어지기도 했지만, 경찰이 곧바로 제지하면서 더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천씨가 몸이 아프다고 호소해 일단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천씨는 특검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성향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보수단체 회원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천씨에게 폭행을 당한 김 지사는 휴가를 하루 연장하고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 경남도는 김 지사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로 잡은 휴가를 10일까지 하루 연장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의 휴가는 특검과 출석 일정을 협의하기 전 미리 계획됐지만, 휴가 마지막 날 특검에 출석한 김 지사가 밤샘 조사를 받은 탓에 도정에 복귀할 여유가 없어 휴가를 하루 연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은총 (kimec@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