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김경수 폭행범 누구? '뒤통수 치고 뒷덜미' 이재명 타도 외치던 '사람'

이상우기자 입력 2018.08.10. 12:46
자동 요약

서초경찰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50대 남성 천 모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비서실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경기지사 폭행범 천모씨는 경기도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하던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10일 이재명 지사 비서실은 이 지사 트위터에 "천모씨가 김경수 경기지사를 가격한 혐의로 검거됐다"라며 천모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함께 공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서초경찰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50대 남성 천 모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오늘 오전 5시 반쯤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김 지사의 뒤통수를 천 모씨가 한 차례 때리고 연이어 뒷덜미를 잡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비서실이 김경수 경남지사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경기지사 폭행범 천모씨는 경기도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하던 사람"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10일 이재명 지사 비서실은 이 지사 트위터에 "천모씨가 김경수 경기지사를 가격한 혐의로 검거됐다"라며 천모씨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함께 공유했다.

[출처=방송화면 캡처]

천모씨의 게시물에는 "이재명 타도와 구속 촉구 집회.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적혀있었으며 비서실은 "김 지사의 건강에 이상이 없기를 기원하며 놀라셨을 가족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사법당국의 수사를 통해 폭력행위에 대한 실체가 밝혀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천씨에게 폭행을 당한 김경수 지사는 휴가를 하루 연장하고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로 잡은 휴가를 10일까지 하루 연장했다고 경남도는 전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